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사우디아라비아의 해양설비 수주 실패할 듯”

강용규 기자
2019-07-09 10:27:40
0
현대중공업이 사우디아라비아로부터 해양설비를 수주하는 데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양 전문매체 업스트림은 8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인도 컨소시엄과 마르잔 프로젝트의 2패키지의 수주의향서를 체결했다”며 “본계약은 이번 주말에 진행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사우디아라비아의 해양설비 수주 실패할 듯”

▲ 대표적 해양설비인 부유식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FPSO).


마르잔 프로젝트는 아람코가 진행하는 해상유전 개발계획이다. 아람코는 마르잔 프로젝트에 필요한 해양설비를 1, 2, 4패키지로 나눠 입찰을 진행했다.

현대중공업은 3개 패키지에 모두 입찰했으나 결과적으로 한 건의 수주도 따내지 못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앞서 6월 미국 컨소시엄이 마르잔 프로젝트 1, 4패키지의 수주를 확정했다. 발주 규모는 40억 달러를 웃돌았다.

2패키지의 발주 규모는 10억 달러 수준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5. 현대중공업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환경규제로 자회사들 수혜 지속”
  6.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7.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8.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9.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10.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