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현대중공업, 노르웨이에서 초대형유조선 10척 따낼 수도”

강용규 기자
2019-07-05 10:34:55
1
현대중공업이 노르웨이 ‘선박왕’으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수주할 가능성이 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4일 “노르웨이 선박왕 욘 프레드릭센이 현대중공업에 초대형 원유운반선 10척을 발주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노르웨이에서 초대형유조선 10척 따낼 수도”

▲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트레이드윈즈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프레드릭센이 현대중공업에 발주하려는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이중연료 추진방식을 탑재해 석유연료 추진방식의 일반적 초대형 원유운반선보다 건조가격이 1척당 1천만 달러 비쌀 것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는 프레드릭센이 초대형 원유운반선 10척을 한꺼번에 발주해 가격을 낮추려 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렸다.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5월 기준으로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의 건조가격은 9300만 달러였으며 한국 조선사들의 계약가격은 9500만 달러가량이었다.

애초 프레드릭센은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과 옵션물량 2척의 건조의향서를 중국의 다롄조선과 상하이와이가오차오조선 2개 조선사에 각각 보내 8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발주하려 했다.

그러나 두 발주가 모두 무산되자 현대중공업으로 눈을 돌렸다고 트레이드윈즈는 전했다.

프레드릭센은 노르웨이에서 가장 큰 선박회사인 프레드릭센그룹의 오너로 선박 건조뿐만 아니라 재판매 선박을 구매할 때도 한국 조선사들을 찾는 등 한국 조선사를 선호하는 선주로 알려져 있다.

프레드릭센은 앞서 6월 현대삼호중공업의 재판매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을 9250만 달러에 구매했다.

대우조선해양이 노르웨이 선박회사 헌터그룹에 인도하려던 8척의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구매할 준비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2. 현대삼호중공업, 유럽 선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 수주
  3. 현대미포조선, 팬오션의 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 수주
  4.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그리스 선사의 LNG벙커링선 2척 수주할 듯”
  5. [오늘Who] 임병용, GS건설 자이 파워로 도시정비사업 1위 탈환 의욕
  6. 한국카본, 현대삼호중공업에 보냉재 316억 규모 공급계약
  7. [오늘Who] 현대건설 디에이치 강화, 박동욱 한남3구역에서 설욕하나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10.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김경식 | (118.223.239.200)   2019-07-05 13:40:39
매번 헛물키지말고 수주후 떠들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