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모잠비크 LNG선 입찰에서 조선3사와 일본이 수주경합”

강용규 기자
2019-06-20 16:49:04
0
한국의 조선3사가 일본 조선소들과 함께 모잠비크에서 발주될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의 수주후보로 거명됐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20일 “아나다코(Anadarko)가 올해 3분기에 LNG운반선 16척의 입찰을 진행할 것”이라며 “아나다코는 이미 5개 조선소의 실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모잠비크 LNG선 입찰에서 조선3사와 일본이 수주경합”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아나다코는 미국 에너지회사로 모잠비크 1구역(Area1) LNG 프로젝트의 발주처다.

아나다코가 실사한 5개 조선소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한국의 조선3사와 일본의 미쓰비시중공업, 가와사키중공업 2곳이라고 트레이드윈즈는 전했다.

모잠비크 LNG프로젝트의 LNG운반선 발주는 발주처가 선주들을 정하면 선주들이 우선협상대상 조선소 가운데 원하는 조선소를 선택해 선박을 발주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매체는 2023년 말 또는 2024년 초에 첫 LNG수출이 진행되기 때문에 조선소들의 선박 인도기한이 2023으로 결정될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앞서 18일 아나다코는 모잠비크 LNG 개발 프로젝트의 최종 투자결정(FID)을 내렸다.

투자규모는 모두 200억 달러(23조 원가량)로 개발 첫 해 LNG 생산량은 1288만 톤으로 전망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중공업, 나이지리아 현지 생산기지의 부지 임대계약 연장 추진
  2. [오늘Who] 특수선 키우는 이성근, 인도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 기회
  3. 삼성중공업, LNG추진 셔틀탱커를 세계 최초로 건조해 인도
  4.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3척 발주취소 검토는 사실무근”
  5.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6.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7.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8.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9.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10.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