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LPG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수주 눈앞”

강용규 기자
2019-06-14   /  10:49:26
현대중공업이 LPG(액화석유가스)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2척을 곧 수주할 것이라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13일 “다국적 무역회사 트라피규라(Trafigura)가 LPG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발주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LPG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수주 눈앞”

▲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이 매체는 조선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트라피규라는 이미 현대중공업에 선박 건조를 주문했으며 현대중공업이 아직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대중공업이 수주를 앞둔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은 8만4천 cbm(입방세제곱미터) 크기의 파나막스급(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크기) 선박으로 예상됐다.

선박가격은 1척당 7100만 달러(840억 원가량) 수준으로 알려졌다.

트라피규라는 이번 발주의 자세한 내용을 묻는 트레이즈윈즈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이 매체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초대형 가스운반선의 운임은 지난 3년 동안 낮게 유지됐으나 2019년 상반기 들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선주들의 초대형 가스운반선 발주심리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SK이노베이션 주식 중립으로 하향, "전지사업의 주가 반영 너무 빨라"
  2. [오늘Who] 노태문 중국 스마트폰 재공략, 갤럭시S21 가격 대폭 내려
  3. [오늘Who] 전북은행 다음 행장 서한국, 디지털 강점 살려 수도권 공략
  4. [채널Who] 민주당 대선후보 1위 이재명, 본선 길에 놓인 3가지 의문 
  5. LG에너지솔루션 상장 선택지 너무 많다, 신학철이 내놓을 결론 궁금해
  6. 서울 강남구청장 정의선에게 면담 요청, "현대차 105층 GBC 지어야"
  7. 엔케이맥스, 자연살해세포 치료제 임상 연구개발 기대감 높아져
  8. 에어서울 자본잠식 불안, 통합 저비용항공사 출범까지 버티기 힘겨워
  9. [채널Who] 델타항공으로 본 대한항공 미래, 조원태 더하기 빼기 중요
  10. SK 4대 핵심사업 중심 투자 집중, 장동현 "파이낸셜 스토리 실행"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