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현대중공업, LPG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수주 눈앞”

강용규 기자
2019-06-14 10:49:26
0
현대중공업이 LPG(액화석유가스)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2척을 곧 수주할 것이라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13일 “다국적 무역회사 트라피규라(Trafigura)가 LPG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발주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LPG추진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 수주 눈앞”

▲ 초대형 가스운반선(VLGC).


이 매체는 조선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트라피규라는 이미 현대중공업에 선박 건조를 주문했으며 현대중공업이 아직 계약서에 서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현대중공업이 수주를 앞둔 초대형 가스운반선 2척은 8만4천 cbm(입방세제곱미터) 크기의 파나막스급(파나마 운하를 통과할 수 있는 최대 크기) 선박으로 예상됐다.

선박가격은 1척당 7100만 달러(840억 원가량) 수준으로 알려졌다.

트라피규라는 이번 발주의 자세한 내용을 묻는 트레이즈윈즈의 질문에 답변을 거부했다.

이 매체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초대형 가스운반선의 운임은 지난 3년 동안 낮게 유지됐으나 2019년 상반기 들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선주들의 초대형 가스운반선 발주심리도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4. 해외건설협회, 이라크 사태 관련 기업 간담회 열고 상황점검
  5. 대림산업, 양호한 수주와 실적 바탕으로 기초체력 단단히 다져
  6. 현대건설, 올해 해외수주 확대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
  7. 삼성엔지니어링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과 수주 모두 증가 가능"
  8.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9.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10.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은퇴해도 새사업 '원격진료'는 쥔다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