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노조에 “법인 분할 뒤 불이익 없다”

강용규 기자
2019-06-03 12:06:00
0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이사 사장이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에 협조를 당부했다.

한영석 가삼현 사장은 3일 담화문을 내고 “법인분할 뒤에도 어떠한 불이익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분명히 약속한다”며 “단체협약 승계와 고용안정 약속도 반드시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노조에 “법인 분할 뒤 불이익 없다”

한영석(왼쪽) 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이사 사장.


두 사장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은 국내외 기업결합심사에서 승인을 받을 수 있도록 힘을 모으는 것”이라며 “역량을 모아 철저히 준비하고 실행한다면 심사를 통과해 기업결합을 완수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두 사장은 “노동조합과 회사가 함께 미래를 논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 현대중공업 법인 분할안건을 승인한 임시 주주총회의 원천무효를 주장하며 전면파업을 실시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이 주주들에게 주총장 변경 사실을 충분히 알리지 않았고 시간상 주주들의 이동이 쉽지 않은 곳으로 주총장을 변경했다며 사측이 우리사주조합의 주주총회 참석을 사실상 제한했다고 봤다.

노조는 법원에 주주총회 무효소송을 내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2. 박지원 목포 총선 승리 장담 못해, 정의당 윤소하 세대교체론 거센 공세
  3. IBK기업은행 "자회사 구조조정과 직원 임금체계 개편 논의한 적 없다"
  4. 부산경남 경마기수노조 설립, "경마기수는 노조법의 엄연한 노동자"
  5. 금호타이어 노조 "회사는 과거 합의한 '상여금 환원' 이행안 마련해야"
  6.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출근 언제 하나, 노조 취임 뒤 18일째 출근저지
  7. 기아차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타결, 노조 찬반투표에서 가결
  8. [Who Is ?]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9. [오늘Who] ‘세가지 과제’ 푸는 이재용, 파기환송심 재판부 만족시킬까
  10.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