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물적분할 대립 후폭풍, 대우조선해양 인수까지 험한 길

강용규 기자
2019-05-31 16:38:19
0
현대중공업이 물적분할의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당장 법적 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노동계의 반발로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도 장담하기 어렵다.
 
현대중공업 물적분할 대립 후폭풍, 대우조선해양 인수까지 험한 길

한영석(왼쪽) 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이사 사장.


노사의 격렬한 대립은 세계를 상대로 한 기업 결합심사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

31일 현대중공업이 임시 주주총회의 시간과 장소를 기습적으로 변경해 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 안건을 승인받자 노조는 법적으로 대응할 수순을 밟고 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법률원은 "상법은 적어도 2주 전에 주주들에게 주주총회 소집에 관한 통보를 하도록 정하고 있다"며 "주주들의 자유로운 참석조차 보장되지 못한 주주총회는 결코 적법하다고 볼 수 없고 위법한 주주총회에서 통과된 안건 역시 유효하지 않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강행 과정에서 조선업계 노조들이 연대를 형성했다는 점에서 현대중공업이 대우조선해양 현장실사를 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현대중공업 분할과 대우조선해양 매각에 반대하는 금속노조의 견해는 변함이 없다”며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미래 전망을 투쟁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4월부터 10주 동안 실사를 진행하기로 했는데 실사 기한은 6월 첫째 주(6월2일~6월8일)까지다.

현대중공업은 아직 서류실사만을 진행했을 뿐 현장실사는 진행하지 못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회사의 매각을 반대하며 거제 옥포조선소의 출입구를 봉쇄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앞으로 옥포조선소 봉쇄에 합류할 가능성도 나온다.

이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이 빚어질 수도 있다. 4월26일 대우조선해양 노조가 특수선사업을 둘러보러 온 현대중공업 관계자들을 이미 한 차례 물리적으로 저지하기도 했다.

가장 큰 문제는 세계 주요 국가에서 받아야 할 기업 결합심사 과정에 현대중공업 노사대립이 끼칠 영향이다.

현대중공업은 국내 기업결합심사를 쉽게 통과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조선 경쟁국가인 일본과 중국을 비롯해 독과점 문제에 민감한 유럽의 심사결과는 장담하기 어렵다.

현대중공업 노조를 비롯한 노동계는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막기 위해 '해외원정'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이런 움직임이 글로벌 노조와 연대로 확산되면 주요 국가의 공정당국도 부담을 더욱 안을 수밖에 없다.

21일 송명주 금속노조 부위원장과 신상기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국제제조산업노조의 세계중앙집행위원회에 참여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위원회에서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결합하면 강력한 독점력을 지닌 조선사가 탄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국제제조산업노조는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막기 위해 세계 공정당국 심사에 함께 대응할 것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해외파견 임직원 가족에게 설 감사편지
  2.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그리스에서 원유운반선 2척 수주”
  3. 대우조선해양, 설 앞두고 협력사 납품대금 320억 조기지급
  4. 대우조선해양 주식 중립의견 유지, "올해 이익 감소기조 뚜렷해져"
  5. 한국조선해양 주식 매수의견 유지, "조선업황 지나친 낙관은 경계"
  6. “대우조선해양 주가 상승 가능", 중동 긴장에도 원유운반선 발주 지속
  7.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8. [Who Is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9. [오늘Who] 박정호, SK텔레콤 중간지주사 전환 올해 실행만 남았나
  10. [Who Is ?] 이재현 CJ그룹 회장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엑슨모빌, 삼성중공업에 LNG운반선 최대 14척 발주 준비”
  2. 2 [Who Is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3. 3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대상자에게 이미 통보
  4. 4 바이오주 혼조, 신라젠 한올바이오파마 '급락' 프로스테믹스 '급등'
  5. 5 민갑룡 자치경찰제 도입작업 착착 진행, 경찰 내부 반발 달래기는 과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