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회사의 아침 주총장 진입시도 저지

강용규 기자
2019-05-31 08:42:07
0
현대중공업 노조, 회사의 아침 주총장 진입시도 저지

▲ 31일 오전 8시30분경 현대중공업 본사 입구가 차량에 의해 봉쇄되고 있다. <교통정보CCTV>

현대중공업이 임시 주주총회 장소를 본사로 변경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현대중공업 노조 관계자는 31일 오전 8시30분경 “사측이 임시 주주총회 장소를 본사로 변경하려는 것 같다”며 “현재 본사 입구가 사측의 차량에 의해 봉쇄되고 있으며 입구 바로 옆 경비소에 플래카드를 붙이려 하고 있다”고 제보했다.

노조 측에서는 본사 입구 왼편의 체육관에서 임시 주주총회가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애초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 한마음회관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지만 현재 한마음회관의 입구는 노조가 봉쇄하고 있다.

앞서 오전 7시30분경 현대중공업 주주들과 준비인원 500여명이 한마음회관 진입을 시도하기도 했으나 노조에 저지당했다.

노조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주주총회 장소 변경사실을 확인하지 않았다”며 “한마음회관에서 예정대로 주주총회가 열린다는 사측의 방침에 맞춰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현대중공업을 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과 사업자회사 현대중공업으로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승인받을 계획을 세워뒀다.

노조는 이에 반발해 지난 27일부터 주주총회가 열리는 울산 한마음회관을 점거하고 농성 투쟁을 벌이고 있다.

노조와 경찰은 현재 한마음회관 입구 앞에서 코 끝이 닿을만큼 가까운 거리에서 대치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물리적 충돌은 없다.

현장에서는 간혹 사진을 찍으려는 시민들과 이를 제지하려는 노동자들 사이에서 고성이 오고가기도 했다. 한마음회관 건너편 아파트에서는 주민들이 투쟁을 지켜보며 "힘내"라고 외치기도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2.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3. 현대로템, 철도부문 적자 확대로 작년 영업손실 증가
  4. 현대차, 제네시스 GV80 흥행 이어가기 위해 GV70 출시도 서두를까
  5. 루미마이크로, 볼티아와 비보존으로 최대주주 변경
  6. [오늘Who] 뚝심 센 권홍사, 한진칼 경영참여로 무얼 원할까 시선집중
  7. [Who Is ?]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겸 한진그룹 회장
  8. 바이오솔루션 새 대표에 장송선, 현 이사회 의장이자 최대주주
  9.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10.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