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형제인 현대중공업 노조 도와 물적분할 반대투쟁"

남희헌 기자
2019-05-29 10:59:48
0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현대차 노조)가 현대중공업 노조의 물적분할 반대 총파업을 지지하며 함께 투쟁한다.

현대차 노조는 29일 긴급성명서를 내고 “현대중공업 노조가 물적분할을 위한 주주총회를 막기 위해 주총장을 점거농성하면서 결사항전하고 있는데 현대차 노조도 결사항전의 연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 "형제인 현대중공업 노조 도와 물적분할 반대투쟁"

▲ 하부영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지부장.


현대차 노조 확대간부와 1직 현장조직위원 전원은 28~29일 오후 5시와 7시에 열리는 현대중공업 총파업투쟁 집회에 참석한다.

30~31일 오후 5시에 열리는 울산 한마음회관 주총 저지투쟁에도 참석한다.

현대차 노조는 “현대차와 현대중공업은 30년 연대투쟁의 피로 맺어진 형제노조”라며 “형제가 싸우는데 구경만 하고 있으면 형제가 아니다. 형제가 두들겨 맞으면 함께 싸워야 이긴다”고 말했다.

현대차 노조는 “현대중공업의 경영권 세습을 위한 물적분할 지배구조 개편이 성공하면 현대차에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현대중공업 노동자의 물적분할 저지투쟁 승리가 곧 현대차에 나타날 일방적 구조조정의 저지투쟁임을 확인하며 적극적으로 연대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앞두고 물적분할을 의결하기 위해 31일 임시 주총을 울산 한마음회관에서 열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시도가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의 경영권 승계를 염두에 둔 것이며 인력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있다고 보고 주총을 막기 위해 27일부터 주총장을 점거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미국 항공우주전문가 영입, '하늘 나는 운송수단' 전략 강화
  2. "퀄컴 아마존 소니도 모빌리티산업 진출해 업종 경계 무너져"
  3. 현대차 미국판매 100만 대 달성 열쇠는 SUV 라인업과 픽업트럭 출시
  4. 자율주행차 상용화 시점 계속 미뤄져 현대차 기업가치 부담 커져
  5. 현대중공업, 엔진에 정보통신기술 적용해 선박운전 최적화시스템 개발
  6. 현대차 기아차, 설 맞아 전국 서비스 주요거점에서 무상점검서비스
  7. 기아차 노조 "회사가 조합원 납득할 제시안 내놓지 않으면 결단"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오늘Who] 뚝심 센 권홍사, 한진칼 경영참여로 무얼 원할까 시선집중
  10. [Who Is ?]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겸 한진그룹 회장
TOP

인기기사

  1. 1 삼성그룹 계열사 임원인사 임박, 승진 퇴직 대상자에게 통보 끝내
  2. 2 [Who Is ?]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3. 3 [Who Is ?]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4. 4 제일바이오 주가 급등, '중국 폐렴' 확산에 방역 관련주 강세
  5. 5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