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카타르 가스사와 9조 소송을 2600억 선에서 마무리

강용규 기자
2019-05-28 16:06:55
0
현대중공업과 카타르 가스회사의 9조 원대 소송이 1년여 만에 마무리됐다.

현대중공업은 28일 국제상업회의소(ICC)로부터 카타르 바르잔가스컴퍼니가 제기한 80억4400만 달러(9조 원가량) 규모의 하자보수 중재 신청과 관련한 중재종결 명령서를 받았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현대중공업, 카타르 가스사와 9조 소송을 2600억 선에서 마무리

▲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의 전경. <현대중공업>


이번 중재종결 명령은 27일 두 회사가 하자보수금액을 놓고 합의를 완료한 데 따른 것이다.

합의금액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당초 바르잔가스컴퍼니가 제기한 금액보다 크게 낮은 수준으로 추정된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합의금액은 이미 책정해 둔 손실 충당금 2억2100만 달러(2624억 원가량) 안에서 정리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카타르 국영석유회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의 자회사 바르잔가스컴퍼니는 현대중공업이 공사한 해양설비의 파이프라인 일부 구간에 문제가 있다며 지난해 3월 국제상업회의소에 파이프라인 전체 구간의 하자보수 중재를 신청했다.

현대중공업은 수주금액의 10배에 이르는 배상금액이 무리한 수준이며 바르잔가스컴퍼니가 일부 구간의 문제를 들어 모든 구간의 교체를 요구하는 것도 합리적이지 않다는 태도를 유지해왔다.

현대중공업은 2011년 바르잔가스컴퍼니의 해양 가스전 개발계획에서 해양설비의 톱 사이드(윗부분), 거주구, 파이프라인 등을 제작하는 공사를 8억6천만 달러에 수주해 2015년 4월 완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2. 유한양행, JP모건 콘퍼런스에 25명 참여해 기술수출 인재영입 활동
  3.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그리스 선사의 LNG벙커링선 2척 수주할 듯”
  4.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5. 기아차 미국에 레저용 차량 줄줄이 투입, 박한우 수익성 개선에 탄력
  6. 우민호 영화 '남산의 부장들' 관객몰이, 쇼박스 '내부자들' 영광 재현할까
  7. 국민연금, '조원태 연임' 걸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주주권 행사할까
  8. 조용병, 회장연임 확정에도 신한금융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산 넘어 산'
  9. [오늘Who] 조정우,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성과 이을 '항암제' 도전
  10. 애플 아이폰SE2와 삼성 갤럭시A51 A71, 보급형 스마트폰 '춘투' 전망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