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김상조 만나 "현대중공업 분할 뒤 지주사 울산에 남아야"

임한솔 기자
2019-05-24 16:27:59
0
송철호, 김상조 만나 "현대중공업 분할 뒤 지주사 울산에 남아야"

송철호 울산시장(오른쪽)이 24일 국회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울산시>

송철호 울산시장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을 만나 한국조선해양 본사를 울산시에 남길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에 따라 설립되는 중간지주회사를 말한다. 서울에 설립될 것으로 예정됐다.

송철호 시장은 24일 국회에서 김상조 위원장을 만나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 계획에 따른 문제점과 지역경제 위기 등을 설명했다.

송 시장은 “신설 현대중공업의 지주회사 격인 한국조선해양이 서울시에 설립되는 것은 현대중공업 본사가 옮겨가는 것과 같다”며 “울산시가 조선산업 생산기지로 전락해 도시 성장 잠재력이 사라질 위기에 놓였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산업은행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물적분할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법인을 투자부문과 사업부문(신설 현대중공업)으로 나눈 뒤 산업은행의 대우조선해양 지분과 투자부문을 합쳐 한국조선해양을 설립하고 그 밑에 신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업 계열사들을 두기로 했다.

송 시장은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의 기업결합을 심사하면서 한국조선해양 본사를 울산시에 남기도록 조건을 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송 시장은 지역사회, 지방정부, 조선 관련 기자재 및 협력업체가 물적분할을 놓고 협의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공정거래위원회가 현대중공업 측을 설득할 것을 건의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울산시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며 “최대한 도울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31일 주주총회를 열고 물적분할을 의결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검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불러 공무원들 선거개입 조사
  2. 공정위,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주문형비디오 불공정약관 시정
  3. 소비자단체, 공정위에 "대한항공 마일리지 개편안은 불공정" 신고
  4. 검찰, 청와대 선거개입 관련 울산시장 송철호 피의자로 불러 조사
  5. 김기현, 총선 때 울산 출마해 ‘청와대 하명수사’ 공세로 재기할까
  6. 대우조선해양 “인도네시아의 잠수함 3척 발주취소 검토는 사실무근”
  7.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8. [Who Is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9. [오늘Who] 특수선 키우는 이성근, 인도 잠수함은 대우조선해양 기회
  10.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