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중공업, 유럽에서 LNG 운반선 2척 4600억 규모 수주

남희헌 기자
2019-05-23   /  16:22:54
현대중공업이 유럽에서 초대형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22일 유럽 소재 선사로부터 초대형 LNG 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유럽에서 LNG 운반선 2척 4600억 규모 수주

▲ 가삼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계약금액은 4638억 원으로 현대중공업이 2018년에 낸 매출의 3.5%에 해당한다.

현대중공업은 2022년 6월까지 수주한 선박을 건조해 선사에게 넘겨주기로 했다.

이번에 수주한 선박은 길이 299m, 너비 48m, 높이 26.6m 규모로 현대중공업 울산 야드에서 건조된다.

현대중공업은 높은 기화율을 보이는 화물창 기술을 이 선박에 적용하기로 했다.

고효율 완전재액화설비를 탑재하면 연간 100만 달러 상당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현대중공업은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이 기사는 꼭!

  1. 빈대인 황윤철 BNK금융 회장후보로 남나, 은행장 연임에 무게 실려
  2. KT 기업가치 제대로 인정받고 싶은 구현모, B2B와 미디어사업 쪼개나
  3.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전망, "방탄소년단 1분기 컴백 가능성"
  4. 일본 조선사 LNG추진선 이후에 역량집중, 한국 조선3사도 대응 시급
  5. [오늘Who] 노태문 중국 스마트폰 재공략, 갤럭시S21 가격 대폭 내려
  6. [채널Who] 민주당 대선후보 1위 이재명, 본선 길에 놓인 3가지 의문 
  7.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사업도 추가, 신현우 우주사업 기틀 다진다
  8. SK이노베이션 주식 중립으로 하향, "전지사업의 주가 반영 너무 빨라"
  9. 엔케이맥스, 자연살해세포 치료제 임상 연구개발 기대감 높아져
  10. 신한금융투자 LG에너지솔루션 롯데렌탈 상장 잡나, 이영창 기대 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