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주식 매수 의견 유지", 안정적 이익 창출력 검증받아

이한재 기자
2019-05-21 08:49:11
0
GS건설 주식을 사도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정적 이익 창출력이 강점으로 파악됐다.
 
"GS건설 주식 매수 의견 유지", 안정적 이익 창출력 검증받아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사장.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1일 GS건설의 목표주가 5만6천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GS건설 주가는 21일 3만9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송 연구원은 “GS건설은 지난해 대규모 이익을 낸 만큼 올해 실적 후퇴는 불가피하다”며 “하지만 1분기 실적을 통해 달라진 이익 창출력을 검증한 만큼 현재 낮아진 주가가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구간”이라고 바라봤다.

GS건설은 2019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1조2640억 원, 영업이익 8400억 원을 낼 것을 전망됐다. 2018년보다 매출은 14%, 영업이익은 21% 줄어드는 것이다.

GS건설은 2018년 주택사업 호조에 1회성 이익이 더해지며 사상 최대 실적을 낸 만큼 2019년 실적 후퇴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GS건설은 올해 1분기에 과거와 다른 수익성을 보여주며 주택사업과 해외사업 매출 감소에 따른 우려를 상당부분 해소했다는 점이 주가흐름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됐다.

송 연구원은 "GS건설은 1분기에 700억 원 가량의 성과급을 비용으로 반영했음에도 해외사업의 수익성 확대를 바탕으로 시장의 기대를 뛰어넘는 영업이익을 냈다"고 분석했다.

GS건설은 2분기부터 해외수주도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GS건설은 2분기 이후 사우디아라비아, 투르크메니스탄, 카타르, 태국, 우즈베키스탄, 알제리, 아랍에미리트, 터키 등에서 수주 가능성이 높은 여러 후보군을 지닌 것으로 파악됐다.

송 연구원은 “GS건설의 최근 해외수주 부진은 이미 주가에 상당부분 반영된 상황”이라며 “앞으로 안정적 이익 창출력을 바탕으로 주가 회복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이승건, 토스의 증권사 인터넷은행 진출 놓고 '배수진'
  2. 김종훈, 한미글로벌 유럽진출 강화해 건설사업관리 글로벌 위상 높여
  3. [오늘Who] 삼성물산 수주잔고 감소, 이영호 사우디 바라보다
  4. 하림 마니커 주가 급락, 돼지열병 수혜 기대감 가라앉아
  5.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조국 펀드' '유령채권' 악재로 신뢰회복 다급
  6. 삼성바이오로직스 주가 4%대 상승, 셀트리온 3총사는 떨어져
  7. NH투자증권, 지누스 한화시스템으로 상장주관실적 1조 바라본다
  8. [Who Is ?]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9. 올해는 국감에 누가 불려 나갈까, 10대 건설사 CEO 긴장의 끈 못 놔
  10. 르노삼성차 '생산절벽' 위기, 시뇨라 노조에 '임금동결' 설득할 수 있나
TOP

인기기사

  1. 1 김종갑, 한전공대 자금지원법 야당 동의 얻기 쉽지 않다
  2. 2 [Who Is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
  3. 3 [오늘Who] CJ그룹 재무부담 커져, 이재현 '알토란' 가양동 부지 팔까
  4. 4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5. 5 [오늘Who] 이성수, 한화디펜스 수출성과로 '매출 4조' 목표달성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