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인보사 은폐' 이웅열 상대 공동소송

조승리 기자
2019-05-20 09:12:41
0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들이 인보사의 성분 변경으로 투자손실을 봤다며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 등 경영진을 상대로 공동소송을 진행한다.

제일합동법률사무소는 이번 주 안에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100여 명을 모아 코오롱티슈진과 경영진을 상대로 형사고소와 민사소송을 제기한다고 20일 밝혔다.
 
코오롱티슈진 소액주주, '인보사 은폐' 이웅열 상대 공동소송

▲ 코오롱생명과학의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고소대상에는 코오롱티슈진의 모회사인 코오롱생명과학의 이웅열 전 회장도 포함됐다.

이 전 회장은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 성분 변경 논란이 생기기 넉 달 전인 2018년 11월 돌연 경영 퇴진을 선언하고 물러났다. 
 
소액주주들은 코오롱티슈진과 코오롱생명과학이 2017년 3월 인보사의 미국 위탁생산업체인 론자로부터 인보사의 주성분 가운데 연골세포가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세포라는 검사결과를 통보받고도 은폐해왔다고 주장한다.

코오롱티슈진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소액주주는 2018년 말 현재 5만9445명으로 보유주식은 451만6813주(지분율 36.66%)다.

소액주주들이 보유한 지분의 가치는 3월 인보사의 제조 판매가 중단되기 직전 1556억 원에서 17일 492억 원으로 감소했다.

3월 말 기준으로 코오롱생명과학 소액주주 2만5230명(지분율 59.23%)의 주가 하락분까지 포함하면 인보사 논란에 따른 코오롱티슈진과 코오롱생명과학의 지분 가치 손실액은 4102억 원에 달한다. 

코오롱티슈진은 현재 인보사 이외에 수익원이 없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결과에 따라 인보사 품목허가가 취소되면 기업 존속조차 어려워져 소액주주의 피해가 커질 가능성이 높다.

최덕현 제일합동법률사무소 변호사는 "코오롱티슈진이 인보사 주성분이 뒤바뀐 사실을 알고도 숨기고 2017년 11월 코스닥시장에 상장하는 등 최근까지 다수의 허위공시를 해 투자자에게 피해를 줬다"며 "이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나 자본시장법 위반 등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바이오주 대체로 약세, 뉴프라이드 떨어지고 코오롱생명과학 올라
  2. 바이오주 약세, 코오롱생명과학 녹십자셀 안트로젠 대폭 하락
  3. [오늘Who] KT가 케이뱅크 계속 책임질까, 심성훈 거취가 가늠자
  4. 경찰, 조현아를 남편폭행과 아동학대 혐의로 '기소의견' 검찰송치
  5. "하나금융지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자사주 대규모 매입효과 기대
  6. 바이오주 약세, 에이비엘바이오 급락하고 에이치엘비생명과학 급등
  7. 김범수, 카카오의 무게중심을 게임에서 금융으로 옮기는데 속도낸다
  8. [오늘Who] 신동빈 일본 롯데홀딩스 지지 확인, 호텔롯데 상장 힘싣나
  9. [Who Is ?] 김용덕 손해보험협회 회장
  10. '발효유산업 선구자' 윤덕병 한국야쿠르트 회장 별세. 향년 92세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