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폐쇄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로 미국 '쥴'에 맞불

장은파 기자
2019-05-17 15:32:02
0
KT&G가 폐쇄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로 미국 전자담배의 애플로 꼽히는 ‘쥴’의 공세를 막아낼 수 있을까?

KT&G가 폐쇄형 전자담배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릴 베이퍼를 쥴과 비슷한 시기에 출시하는 맞불전략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KT&G, 폐쇄형 전자담배 '릴 베이퍼'로 미국 '쥴'에 맞불

▲ KT&G의 릴 베이퍼(왼쪽)과 쥴랩스의 쥴. 


17일 KT&G에 따르면 27일부터 서울과 부산 대전 등 전국 주요 CU 편의점에서 릴 베이퍼를 판매한다.

쥴은 24일부터 서울에 있는 GS25와 세븐일레븐의 편의점, 쥴 플래그십 매장에서 판매한다고 알려져 KT&G가 맞불을 놓은 셈이다.

KT&G는 릴과 차별화한 폐쇄형 전자담배기기를 바탕으로 쥴과 한판 승부를 준비하고 있다.   

KT&G는 쥴에 맞서 초기부터 폐쇄형 전자담배시장에서 선점 경쟁을 벌이는 것이 더욱 효과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에서는 경쟁사인 한국필립모리스보다 5개월가량 늦게 궐련형 전자담배인 릴을 출시해 시장 선점에 차질을 빚었다. 

KT&G가 이처럼 쥴 출시에 맞춰 초기부터 발빠르게 움직이면서 국내 폐쇄형 전자담배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KT&G가 출시한 릴 베이퍼는 쥴과 유사한 긴 USB 형태지만 기기 윗부분에 ‘스마트 슬라이드’라는 슬라이드를 장착했다. 릴 베이퍼는 스마트 슬라이드를 내려 흡연을 시작하는 방식으로 별도 조작없이 흡입하는 쥴과 차이를 뒀다.

KT&G는 스마트 슬라이드를 통해 고객들이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다고 했다. 흡연을 하지 않을 때 입에 직접 닿는 부분이 외부에 노출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릴 베이퍼는 세계 최초로 1개비(11~12 모금) 흡연한 것을 진동으로 알려주는 기능도 있다. 스마트 슬라이드를 조작하면 연속흡연도 할 수 있다. 

릴 베이퍼는 쥴이 충전문제에 약점을 안고 있는 점을 고려해 충전문제도 보완했다. 

KT&G는 릴 베이퍼를 구입한 고객들에게 ‘향균 파우치’인 충전용 보관함을 제공한다. 향균 파우치 외부에는 충전잭을 연결할 수 있는 곳이 있어 릴 베이퍼를 파우치에 넣고 충전할 수 있다. 

KT&G가 릴 베이퍼 기능을 강화한 것은 쥴이 미국을 장악하고 있는 전자담배시장의 강자이기 때문이다. 

쥴은 미국 폐쇄형 전자담배시장에서 점유율 70%를 차지하고 있을 뿐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이 미국 '직구'를 통해 한국으로 들여올 정도로 브랜드 인지도가 높다.    

담배업계 관계자는 "쥴이 미국시장에서 점유율을 바탕으로 높은 인지도를 형성하고 있다"면서도 "KT&G가 차별화 된 기기와 기존의 판매망을 활용해 판매를 시작하면 국내 폐쇄형 전자담배시장을 선점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T&G, 잎담배 농가 찾아 수확 돕는 봉사활동 벌여
  2. BAT코리아, 새 전자담배 '글로 센스' 가장 먼저 한국에서 내놔
  3. 모나미, 문구류 침체에 색조화장품 뛰어들어 새 돌파구 찾아
  4. 시니어층 포기 힘든 아모레퍼시픽, 방문판매 채널 활성화 머리 짜내
  5. LG생활건강 미국 화장품회사 인수 끝내, '차석용 마술' 또 보여줄까
  6. 정용진, 이마트 생존 건 '초저가' 장기전 대비해 자금 곳간 채운다
  7. [오늘Who] 정일우, '담배연기 없는 미래' 앞세워 아이코스 변호하다
  8. [Who Is ?] 백복인 KT&G 대표이사 사장
  9. 이정희, 임플란트사업 진입장벽 넘어 유한양행 새 성장동력 마련할까
  10.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TOP

인기기사

  1. 1 KT, 새 성장동력으로 꼽은 스마트에너지사업에서 성과내기 시작
  2. 2 정의선,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보 위해 현대차를 뿌리째 바꾸는 중
  3. 3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4. 4 8월 넷째 주 덥고 구름 많은 날씨, 21~22일은 전국에 비
  5. 5 혼다, 일본 불매운동 전개돼 ‘1만대 판매클럽’ 재진입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