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보장성보험 판매호조로 1분기 순이익 늘어

윤준영 기자
2019-05-15 12:00:12
0
삼성생명이 보장성보험과 자산운용부문에서 이익 증가 덕분에 1분기 순이익이 늘었다.

삼성생명은 1분기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4473억 원을 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보다 14.7% 증가했다.
 
삼성생명, 보장성보험 판매호조로 1분기 순이익 늘어

▲ 현성철 삼성생명 대표이사 사장.


삼성생명의 신계약 가치는 3146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 늘었다. 보장성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인 덕분으로 분석됐다.

신계약 가치는 보험계약 후 전체 보험기간에 발생할 수 있는 수익과 비용을 모두 계산해 장래이익으로 환산한 가치다.

운용이익부문에서는 투자이익이 2조450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증가했다. 운용자산 이익률 역시 3.9%로 직전 분기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대출 투자처 다변화 등을 통해 우량자산을 발굴한 데다 국내외에서 고수익 채권 투자기회를 찾은 덕분에 운용자산 이익률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자본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급여력(RBC)비율도 1분기 338%로 직전 분기보다 304% 좋아졌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삼성생명이 1분기 보장성보험 신계약 부문에서 양호한 실적을 보였고 자본 건전성도 업계 최상위 수준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정문국, 오렌지라이프에서 스톡옵션 포함 상반기 보수 205억 받아
  2. 삼성생명, 고령화 추세에 종신보험 대신 건강보험 경쟁력 키우기 집중
  3. 삼성생명 목표주가 낮아져, 금리하락으로 보험 영업환경 악화
  4. 삼성생명, 보장성상품 신계약 늘어 상반기 순이익 '선방'
  5. "메리츠화재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신계약 확대로 손해율 관리
  6. [오늘Who] '구원투수' 여승주, 한화생명 실적 위해 자산운용과 씨름
  7. [Who Is ?]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8. 박용진 "대기업 공익법인은 총수 지배력 위한 친위부대 역할"
  9. 이정희, 임플란트사업 진입장벽 넘어 유한양행 새 성장동력 마련할까
  10.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TOP

인기기사

  1. 1 KT, 새 성장동력으로 꼽은 스마트에너지사업에서 성과내기 시작
  2. 2 정의선,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보 위해 현대차를 뿌리째 바꾸는 중
  3. 3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4. 4 8월 넷째 주 덥고 구름 많은 날씨, 21~22일은 전국에 비
  5. 5 혼다, 일본 불매운동 전개돼 ‘1만대 판매클럽’ 재진입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