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는 고장 발생하기 쉬운 구조"

김용원 기자
2019-04-26 12:14:38
0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가 하드웨어 구조에서 근본적 취약점을 안고 있어 고장이 발생하기 쉽다고 외국언론이 분석했다.

전자전문매체 더버지는 26일 "삼성전자 갤럭시폴드와 관련된 상황이 갈수록 이상하게 흘러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는 고장 발생하기 쉬운 구조"

▲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내부 구조 안내.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하드웨어 분석기관인 아이픽스잇의 홈페이지에 올라온 갤럭시폴드 분해 사진과 글을 내려달라고 요청한 점을 근거로 들었다.

아이픽스잇은 갤럭시폴드 리뷰용 제품을 협력업체에서 받았다고 밝힌 뒤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기판과 카메라 등 주요 부품을 모두 분해해 분석한 자료를 올렸다.

갤럭시폴드의 하드웨어 구조는 근본적으로 내구성이 약해 고장나기 쉽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픽스잇은 "갤럭시폴드에 사용된 경첩과 디스플레이는 계속 내구성이 깎일 수밖에 없는 구조라 결국 교체해야만 할 것"이라며 "디스플레이 자체도 손상되기 쉬운 형태"라고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아이픽스잇에 이 글을 내려달라고 요청했고 아이픽스잇은 이를 받아들였다.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결함사태에 대응해 설계를 변경하고 있어 내부 구조를 공개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바라봤다.

삼성전자는 최근 갤럭시폴드 리뷰용 제품 일부에서 디스플레이 손상을 낳을 수 있는 결함이 발견되자 출시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원인 파악과 함께 해결책을 찾고 있다.

하지만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의 설계 결함이 명백한 증거로 드러나는 일을 막기 위해 게시물을 내려달라고 요청했을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다.

더버지는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결함과 관련한 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글을 내려달라고 요청한 것이 여론에 더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바라봤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가 20만 번 이상을 접었다 펼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다고 밝혔다.

하지만 초반부터 리뷰용 제품에서 결함이 발견됐고 아이픽스잇이 갤럭시폴드의 내구성을 놓고 부정적 평가도 내놓으면서 논란은 더욱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통신사 AT&T는 갤럭시폴드 출시가 6월13일로 늦춰졌다고 밝혔는데 최근 홈페이지에서 날짜를 다시 삭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전문매체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 관련된 문제를 해결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라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최단기간 100만 대 판매 신기록 세워
  2. 삼성전자, LG전자의 8K 거센 공세에 '소비자 판단'으로 돌리다
  3. 삼성전자 "8K TV 화질은 화질선명도만 아니라 다양한 요소 고려해야”
  4. LG전자 "삼성전자 8K QLED TV는 국제기준 미달해 8K 아니다"
  5. KT, 삼성전자 갤럭시폴드5G 두 번째 사전예약 18일부터 진행
  6.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성공 가능성 커, "애플 아이폰 출시 초기와 비슷"
  7. 증시 추석 뒤 개장 초반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약세
  8. [오늘Who] '재판 리스크' 이재용, 삼성전자 등기이사 연임 선택할까
  9.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0. 권오현 상반기 보수 31억으로 삼성에서 1위, 이재용은 비공개
TOP

인기기사

  1. 1 정의선,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유럽 고급차시장 다시 도전한다
  2. 2 한전기술 두산중공업, 원전수출 지원정책 힘입어 해외진출 길 넓혀
  3. 3 김선영, 헬릭스미스 당뇨병성 신경병증 신약의 시장성 입증 짊어져
  4. 4 [Who Is ?]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5. 5 조선3사, 독자개발 LNG화물창으로 프랑스 독점장벽 뚫기에 도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