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PC게임 경쟁력으로 게임스트리밍 시대 강자 된다

임재후 기자
2019-04-21 07:30:00
0
엔씨소프트가 게임 스트리밍 시대에 최대 수혜를 입을 기업으로 꼽힌다.

게임 스트리밍 환경에서는 고사양 게임과 지식재산권 등의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엔씨소프트는 이런 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엔씨소프트, PC게임 경쟁력으로 게임스트리밍 시대 강자 된다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


2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지식재산권을 다수 보유한 데다 기술력이 뛰어나 게임 스트리밍 환경이 조성되면 성장의 기회를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게임 스트리밍이란 클라우드 서버에서 게임을 구동하고 이용자의 기기는 게임 화면만 띄우는 것을 말한다. 유튜브 영상은 서버에 저장돼 있고 이용자의 스마트폰 등은 재생만 하는 것과 원리가 같다. 

기존에는 게임을 PC 혹은 모바일기기 등에 내려받은 뒤 직접 구동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투자설명회 후기에서 “엔씨소프트는 궁극적으로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을 스트리밍 형태로 제공할 계획이 있다”고 전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와 ‘리니지2’, ‘아이온’, ‘블레이드&소울’, ‘길드워2’ 등의 PC온라인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게임 스트리밍이 보편화하면 이 게임들을 ‘리니지M’과 같은 별도의 모바일게임으로 제작하지 않고도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은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 소개행사에서 유비소프트의 PC게임 ‘어쌔신크리드 오디세이’를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서 스트리밍으로 구동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이민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직 모바일로 출시하지 않은 블레이드&소울과 아이온, 길드워2 등을 모바일환경에 이식하는 데 용이해지고 ‘프로젝트TL’ 등을 개발하는 데도 유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프로젝트TL은 ‘리니지’ 지식재산권을 활용해 개발 중인 새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PC 플랫폼으로 먼저 내놓은 뒤 콘솔판도 제작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스트리밍을 통해 PC와 모바일, 콘솔 플랫폼을 넘나들며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점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게임들을 개발해온 방향과 맞아떨어지기도 한다.

엔씨소프트는 이용자들이 게임 캐릭터를 육성할 때 맞닥뜨리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데 온힘을 쏟아왔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를 스마트폰으로 옮긴 ‘리니지M’을 통해 PC의 물리적 제약을 뛰어넘었다. ‘리니지 리마스터’ 업데이트는 리니지에 자동조작기능과 모바일기기를 사용한 원격 조작기능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자들이 캐릭터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스트리밍 플랫폼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아직 확정된 내용은 없다”면서도 “엔씨소프트는 ‘기술기업’을 표방하는 만큼 게임 스트리밍이라는 새로운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장] 스푼즈플래그십스토어, 엔씨소프트 감추고 젊은 여성 집중공략
  2.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가 오프라인 매장을 앞다퉈 여는 까닭
  3. 김택진 상반기 엔씨소프트 보수 62억, 방준혁은 넷마블에서 7억
  4. 삼성카드, 동영상 플랫폼 '틱톡'과 반려동물 보호문화 확산 캠페인
  5. CU, 러블리마켓과 손잡고 10~20대 겨냥한 '러마페이' 충전 이벤트
  6. 쿠팡, 새 학기 맞아 노트북 포함 6200여 개 디지털상품 할인행사
  7. 선데이토즈 목표주가 하향, 모바일게임 '디즈니팝' 실적 기대이하
  8. [오늘Who] 한성숙, 데이터커머스로 네이버의 쇼핑플랫폼 1위 도전
  9. [Who Is ?] 신현대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
  10. 이정희, 임플란트사업 진입장벽 넘어 유한양행 새 성장동력 마련할까
TOP

인기기사

  1. 1 KT, 새 성장동력으로 꼽은 스마트에너지사업에서 성과내기 시작
  2. 2 정의선,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보 위해 현대차를 뿌리째 바꾸는 중
  3. 3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금감원의 파생결합증권 특별검사 앞두고 '긴장'
  4. 4 8월 넷째 주 덥고 구름 많은 날씨, 21~22일은 전국에 비
  5. 5 혼다, 일본 불매운동 전개돼 ‘1만대 판매클럽’ 재진입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