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PC게임 경쟁력으로 게임스트리밍 시대 강자 된다

임재후 기자
2019-04-21 07:30:00
0
엔씨소프트가 게임 스트리밍 시대에 최대 수혜를 입을 기업으로 꼽힌다.

게임 스트리밍 환경에서는 고사양 게임과 지식재산권 등의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엔씨소프트는 이런 조건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엔씨소프트, PC게임 경쟁력으로 게임스트리밍 시대 강자 된다

▲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


21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지식재산권을 다수 보유한 데다 기술력이 뛰어나 게임 스트리밍 환경이 조성되면 성장의 기회를 맞을 것으로 전망된다.

게임 스트리밍이란 클라우드 서버에서 게임을 구동하고 이용자의 기기는 게임 화면만 띄우는 것을 말한다. 유튜브 영상은 서버에 저장돼 있고 이용자의 스마트폰 등은 재생만 하는 것과 원리가 같다. 

기존에는 게임을 PC 혹은 모바일기기 등에 내려받은 뒤 직접 구동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투자설명회 후기에서 “엔씨소프트는 궁극적으로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을 스트리밍 형태로 제공할 계획이 있다”고 전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와 ‘리니지2’, ‘아이온’, ‘블레이드&소울’, ‘길드워2’ 등의 PC온라인게임을 제공하고 있다.

게임 스트리밍이 보편화하면 이 게임들을 ‘리니지M’과 같은 별도의 모바일게임으로 제작하지 않고도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글은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 소개행사에서 유비소프트의 PC게임 ‘어쌔신크리드 오디세이’를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에서 스트리밍으로 구동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이민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직 모바일로 출시하지 않은 블레이드&소울과 아이온, 길드워2 등을 모바일환경에 이식하는 데 용이해지고 ‘프로젝트TL’ 등을 개발하는 데도 유리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프로젝트TL은 ‘리니지’ 지식재산권을 활용해 개발 중인 새 대규모 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PC 플랫폼으로 먼저 내놓은 뒤 콘솔판도 제작한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스트리밍을 통해 PC와 모바일, 콘솔 플랫폼을 넘나들며 게임을 할 수 있다는 점은 엔씨소프트가 리니지 게임들을 개발해온 방향과 맞아떨어지기도 한다.

엔씨소프트는 이용자들이 게임 캐릭터를 육성할 때 맞닥뜨리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데 온힘을 쏟아왔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를 스마트폰으로 옮긴 ‘리니지M’을 통해 PC의 물리적 제약을 뛰어넘었다. ‘리니지 리마스터’ 업데이트는 리니지에 자동조작기능과 모바일기기를 사용한 원격 조작기능을 탑재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자들이 캐릭터를 키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엔씨소프트 관계자는 “스트리밍 플랫폼에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아직 확정된 내용은 없다”면서도 “엔씨소프트는 ‘기술기업’을 표방하는 만큼 게임 스트리밍이라는 새로운 기술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재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엔씨소프트 목표주가 상향, 리니지2M과 블레이드&소울2 기대
  2. 김택진, 엔씨소프트 '과금논란' 줄여야 규제완화 요구 진실해져
  3. 넷마블 '킹오브파이터 올스타' 흥행, 구글 플레이스토어 매출 2위
  4. [오늘Who] 윤호영 이용우, 카카오뱅크 흑자 기세로 상장으로 간다
  5. 게임주 혼조, 바른손이앤에이 네오위즈 급등하고 SNK NHN 내려
  6. NH농협은행, SNS에 환전 카드뉴스 공유하면 경품 주는 행사
  7. 한글과컴퓨터. 아이나무와 자체 캐릭터 활용한 웹툰 제작
  8. [Who Is ?] 김성현 KB증권 대표이사 사장
  9. 공무원연금공단 자금운용단장에 서원주, PCA생명 임원 지내
  10. 박일평, LG전자 인공지능 반도체로 시스템반도체사업 초석 다져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박원순, 덴마크 왕세자 부부에게 서울 명예시민증 수여
  3. 3 SK건설 공사현장에서 협력업체 노동자 추락해 사망
  4. 4 삼성중공업, 해양유전 활성화에 드릴십 매각해 1조 확보 기대 품어
  5. 5 문재인 지지율 49.4%로 올라, 긍정평가가 부정평가 계속 앞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