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주가 올라, '에너지저장장치는 황금알 낳는 거위'

김용원 기자
2019-04-11 15:49:13
0
삼성SDI 주가가 크게 올랐다.

삼성SDI가 하반기에 해외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 프로젝트 수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증권사 분석이 나오며 주가가 힘을 받았다.
삼성SDI 주가 올라, '에너지저장장치는 황금알 낳는 거위'

▲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


11일 삼성SDI 주가는 전일보다 2.72% 오른 22만6500원에 장을 마쳤다.

삼성SDI가 중장기적으로 에너지저장장치용 배터리 매출을 크게 늘릴 것으로 전망된다.

김철중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미국과 호주 등에서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 구축 프로젝트가 급증하고 있다"며 "하반기부터 삼성SDI를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삼성SDI의 에너지저장장치용 배터리 매출이 올해 1조3천억 원에서 내년 2조1천억 원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기차시장이 꾸준한 성장을 보이고 있는 점도 삼성SDI의 중대형 배터리사업에 긍정적이다.

김 연구원은 "에너지저장장치는 삼성SDI에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며 "단기 실적 부진에 따른 최근의 주가 하락은 매수기회"라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SDI, 갤럭시버즈플러스가 동전형 배터리의 첨병 되기를 바라다
  2. 삼성그룹, 온누리상품권 300억 사고 꽃 소비 늘려 경기촉진 지원
  3.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 성장으로 배터리 수혜 커져"
  4. 삼성SDI 삼성전기 주가 6%대 급등, 삼성전자 삼성SDS도 강세
  5. LG화학 삼성SDI 주가 초반 대폭 올라, 테슬라 중국공장 가동에 '들썩'
  6. 에코프로비엠 삼기오토모티브, 전기차부품 육성정책에 사업확대 탄력
  7. LG화학 작년 글로벌 전기차배터리시장 3위, 삼성SI는 5위로 올라
  8. 전영현 삼성SDI 대표 유임, 전기차배터리 성과로 '60세 퇴진' 넘어
  9.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10. 우리금융, 과점주주와 연합해 푸르덴셜생명 놓고 KB금융과 다투나
TOP

인기기사

  1. 1 임상 실패원인 말 바꾼 헬릭스미스, 김선영 후속 임상은 성공할까
  2. 2 미래통합당에 김영환 김원성 최고위원 합류로 지도부 구성 마쳐
  3. 3 공공기관에 직무급제 독려, 민간 확산은 '임금삭감' 반발에 미지수
  4. 4 박정호, 정부 시민단체 요구에 SK텔레콤 5G통신 저가요금제 결단할까
  5. 5 중국에서 코로나19 사망자 1600명 넘어서, 확진자는 6만8500명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