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CEO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이 삼성전자보다 우위"

김용원 기자
2019-04-03 15:23:36
0
화웨이 CEO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이 삼성전자보다 우위"

▲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 '메이트X'(왼쪽)와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중국 화웨이가 접는(폴더블) 스마트폰 관련 기술에서 삼성전자보다 1년 이상 앞서 있다고 주장했다.

화웨이는 내년부터 삼성전자를 뛰어넘고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도 내놓았다.
 
3일 외국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사업부문 CEO는 화웨이의 스마트폰사업 전망을 놓고 낙관적 시각을 보이고 있다.

유 CEO는 독일 빌트와 인터뷰에서 "화웨이 '메이트X'는 고가 스마트폰 수요를 공략하는 제품이 될 것"이라며 "P30 등 다른 스마트폰으로 중저가 수요를 공략하는 데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최근 스페인 이동통신박람회에서 첫 접는 스마트폰 메이트X를 공개하는 행사를 열었다.

삼성전자가 화웨이보다 며칠 앞서 공개한 '갤럭시폴드'는 화면을 안쪽으로 접을 수 있는 반면 화웨이 메이트X는 바깥쪽으로 접는 방식이라는 점이 가장 큰 차이다.

유 CEO는 "삼성전자의 접는 스마트폰은 훨씬 만들기 쉬운 형태"라며 "삼성전자가 화웨이 메이트X의 디자인을 따라하려면 적어도 1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CEO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이 삼성전자보다 우위"

▲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사업부문 CEO.


화웨이의 접는 스마트폰 기술력이 삼성전자보다 훨씬 앞서 있다는 의미다.

유 CEO는 화웨이 메이트X가 3년을 버틸 수 있는 내구성을 확보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대량생산을 통해 가격도 크게 낮춰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을 보였다.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뛰어넘고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 기업에 오를 것이라는 목표도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화웨이는 애플에 밀려 3위를 보였지만 삼성전자 및 애플과 시장 점유율 격차를 크게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유 CEO는 "화웨이는 2020년부터 삼성전자를 넘어 세계 1위 스마트폰 제조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전자와 애플을 주요 경쟁사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뉴욕 타임스스퀘어 외벽 전광판으로 LED 사이니지 공급
  2. [오늘Who] 강인엽, 삼성전자의 인텔 통신반도체 인수 추진할까
  3. 일본언론 "윤석열의 과제는 이재용과 삼성 수사에 정치적 압력 극복"
  4. 외국언론 "삼성전자, 8월 뉴욕에서 출시행사 열고 갤럭시노트10 공개"
  5. 인텔 반도체 기술력 떨어져, 삼성전자에 CPU 위탁생산 가능성 대두
  6. 중국 반도체 진출 차질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패권 20년 쥘 수도
  7.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재고 급증해 업황회복 지연
  8. [오늘Who]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 설계와 위탁생산 '동거' 해결하나
  9. [Who Is ?]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10. 권봉석, LG전자 초저가 스마트폰으로 인도 공략해 위상회복 노려
TOP

인기기사

  1. 1 박형주, 아주대 평택병원 대규모로 세워 경기남부 의료영토 지킨다
  2. 2 중국 전기차배터리 보조금 추천명단 폐지, LG화학 삼성SDI 진입기회
  3. 3 삼성물산은 왜 한남3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전에서 소극적일까
  4. 4 SK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정말 관심이 없을까
  5. 5 오세정, 서울대 시흥병원 본격 추진하며 시흥캠퍼스 조성에 속도 붙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