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CEO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이 삼성전자보다 우위"

김용원 기자
2019-04-03 15:23:36
0
화웨이 CEO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이 삼성전자보다 우위"

▲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 '메이트X'(왼쪽)와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중국 화웨이가 접는(폴더블) 스마트폰 관련 기술에서 삼성전자보다 1년 이상 앞서 있다고 주장했다.

화웨이는 내년부터 삼성전자를 뛰어넘고 스마트폰시장 점유율 1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도 내놓았다.
 
3일 외국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사업부문 CEO는 화웨이의 스마트폰사업 전망을 놓고 낙관적 시각을 보이고 있다.

유 CEO는 독일 빌트와 인터뷰에서 "화웨이 '메이트X'는 고가 스마트폰 수요를 공략하는 제품이 될 것"이라며 "P30 등 다른 스마트폰으로 중저가 수요를 공략하는 데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최근 스페인 이동통신박람회에서 첫 접는 스마트폰 메이트X를 공개하는 행사를 열었다.

삼성전자가 화웨이보다 며칠 앞서 공개한 '갤럭시폴드'는 화면을 안쪽으로 접을 수 있는 반면 화웨이 메이트X는 바깥쪽으로 접는 방식이라는 점이 가장 큰 차이다.

유 CEO는 "삼성전자의 접는 스마트폰은 훨씬 만들기 쉬운 형태"라며 "삼성전자가 화웨이 메이트X의 디자인을 따라하려면 적어도 1년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웨이 CEO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이 삼성전자보다 우위"

▲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사업부문 CEO.


화웨이의 접는 스마트폰 기술력이 삼성전자보다 훨씬 앞서 있다는 의미다.

유 CEO는 화웨이 메이트X가 3년을 버틸 수 있는 내구성을 확보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대량생산을 통해 가격도 크게 낮춰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을 보였다.

화웨이가 삼성전자를 뛰어넘고 세계 스마트폰 점유율 1위 기업에 오를 것이라는 목표도 내놓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세계 스마트폰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화웨이는 애플에 밀려 3위를 보였지만 삼성전자 및 애플과 시장 점유율 격차를 크게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유 CEO는 "화웨이는 2020년부터 삼성전자를 넘어 세계 1위 스마트폰 제조사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삼성전자와 애플을 주요 경쟁사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LG전자의 8K 거센 공세에 '소비자 판단'으로 돌리다
  2. 삼성전자 "8K TV 화질은 화질선명도만 아니라 다양한 요소 고려해야”
  3. LG전자 "삼성전자 8K QLED TV는 국제기준 미달해 8K 아니다"
  4. KT, 삼성전자 갤럭시폴드5G 두 번째 사전예약 18일부터 진행
  5.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성공 가능성 커, "애플 아이폰 출시 초기와 비슷"
  6. 증시 추석 뒤 개장 초반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약세
  7. 삼성전자 미국 고객 충성도 3위 올라 애플 제쳐, 현대차도 10위로 급등
  8. [오늘Who] '재판 리스크' 이재용, 삼성전자 등기이사 연임 선택할까
  9.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0. 권오현 상반기 보수 31억으로 삼성에서 1위, 이재용은 비공개
TOP

인기기사

  1. 1 문재인 지지율 47.2%로 소폭 올라, 조국 임명 놓고 의견 충돌 팽팽
  2.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3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4. 4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에탄운반선 최대 4척 수주경합”
  5. 5 김종갑, UAE와 협력 다져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 한걸음 다가서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