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중국정부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배터리 공급 늘릴 기회

김용원 기자
2019-03-29 10:31:44
0
중국정부가 전기차에 지급하는 보조금을 축소함에 따라 경쟁력이 낮은 중국 배터리업체는 타격을 입겠지만 삼성SDI는 반사이익을 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29일 “중국 정부가 최근 발표한 전기차 보조금 변동으로 한국 배터리업체의 중국시장 진입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삼성SDI, 중국정부 전기차 보조금 축소로 배터리 공급 늘릴 기회

▲ 전영현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


장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전기차에 지급하는 보조금을 축소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보조금에 의존하던 다수의 중국 배터리기업이 문을 닫을 가능성이 높다고 바라봤다.

2016년 150곳에 이르던 중국 전기차 배터리업체는 2020년 28곳까지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장 연구원은 주행거리가 향상된 전기차 인기 차종을 중심으로 올해 중국에서 전기차 판매량이 승용차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40%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정부가 주행거리가 긴 고성능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에만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계획도 확정해 내놓았기 때문이다.

중국 전기차 배터리업체보다 기술력이 뛰어난 한국 배터리업체에 수혜가 집중될 공산이 크다.

장 연구원은 특히 삼성SDI가 한국 배터리업체 가운데 가장 큰 수혜를 볼 것으로 추정했다.

삼성SDI는 중국 시안에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배터리 밀도와 주행거리 등 성능도 중국 배터리기업과 비교해 크게 앞서고 있다.

장 연구원은 “한국 배터리업체들의 성장성에 초점을 맞춰야 할 시점”이라며 “중국 전기차시장에서 한국업체의 배터리 탑재 비중이 갈수록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G화학 목표주가 높아져, "중대형배터리 매출과 이익 내년 급증"
  2. 화웨이, 중국 스마트폰시장 3분기 점유율 40%로 신기록
  3. 애플 16인치 맥북프로 공개, 성능 높아졌지만 가격은 비슷
  4. [오늘Who] 삼성 갤럭시폴드 중국에서 인기 확인, 고동진 주도권 쥔다
  5. LG화학, 미국 국제무역위에 SK이노베이션의 조기 패소 판결 요청
  6. 애경산업, 화장품부문 매출 회복으로 4분기 실적반등 가능
  7.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 중국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
  8. [Who Is ?] 김종현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사장
  9. 락앤락 중국사업총괄 법인장에 김용성, 해외사업부문장 전무 지내
  10. 펄어비스 새 게임 지스타에서 큰 호평, 김대일 '개발뚝심' 결실 눈앞
TOP

인기기사

  1. 1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2. 2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3. 3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4. 4 해외언론 “엔비디아, 삼성전자에 7나노급 GPU 생산 맡겨”
  5. 5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