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기업공개시장에서 1분기 점유율 28.5%로 1위

윤준영 기자
2019-03-22 15:54:41
0
NH투자증권이 1분기 기업공개시장에서 점유율 기준 1위에 올랐다. 대신증권과 하나금융투자가 뒤를 이었다.

22일 블룸버그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기업공개 잠정실적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이 1분기 점유율 28.5%를 차지해 1위에 올랐다.
 
NH투자증권, 기업공개시장에서 1분기 점유율 28.5%로 1위

▲ 22일 블룸버그가 발표한 2019년 1분기 기업공개 잠정실적에 따르면 NH투자증권이 1분기 점유율 28.5%를 차지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분기 점유율 6.8%에서 21.7%포인트 늘어났다. 거래액은 2275억7200만 원, 기업공개 건수는 2건으로 집계됐다.

NH투자증권은 14일 전자부품 제조업 '드림텍'을 상장시켰고 28일 '현대오토에버'의 상장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대신증권은 점유율 22.8%, 하나금융투자는 15.7%로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다. 거래액은 대신증권이 1818억 원, 하나금융투자가 1252억 원에 이르렀다.

대신증권은 바이오기업인 '에코프로비엠'과 '이노테라피'의 상장을 주관했고 하나금융투자는 핀테크회사 '웹캐시'와 2차전지 화학물질 제조회사 '천보'의 상장을 마무리했다.

이외에 키움증권이 점유율 13.5%(거래액 1080억 원), 삼성증권이 10.1%(거래액 804억 원), KB증권이 5.0%(거래액 402억 원)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투자증권, 지누스 한화시스템으로 상장주관실적 1조 바라본다
  2. 하나금융투자, 완전 내부경쟁과 성과주의로 투자금융에서 성과 거둬
  3. 정영채, NH투자증권 임직원과 태풍 피해농가 찾아 복구활동
  4. 하나금융투자, 금감원 특벌사법경찰 출범 뒤 첫 압수수색 받아
  5. 하나금융투자, 독일 프랑크푸르트공항 1조3천억 상업시설 인수 눈앞
  6. 어머니 이어룡과 아들 양홍석, 대신증권 경영권 방어 안심 못해
  7. [오늘Who] 최현만, 미래에셋대우 주관 대어급 상장 줄연기에 아쉬움
  8. [Who Is ?] 차원천 롯데컬처웍스 대표이사
  9. [인터뷰] 하나금융투자 진형주 “일반인에게도 대체투자의 기회 열겠다”
  10.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중국의 정책 변화 살피며 2100선 탈환 모색
TOP

인기기사

  1. 1 김종갑, 한전공대 자금지원법 야당 동의 얻기 쉽지 않다
  2. 2 [Who Is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
  3. 3 [오늘Who] CJ그룹 재무부담 커져, 이재현 '알토란' 가양동 부지 팔까
  4. 4 김삼화 “산업부 산하기관 3년간 1182명 징계", 한국전력 가장 많아
  5. 5 [오늘Who] 이성수, 한화디펜스 수출성과로 '매출 4조' 목표달성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