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기술력 앞서지만 활용성과 가격은 아직 약점

김용원 기자
2019-02-21 11:38:18
0
삼성전자가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통해 뛰어난 기술력을 증명했지만 아직 활용성이 높지 않고 가격이 비싸 시장 확대에 약점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21일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은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놀라움을 안겼다”며 “스마트폰시장 침체에도 새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기술력 앞서지만 활용성과 가격은 아직 약점

▲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삼성전자는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출시행사를 열고 첫 접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의 디자인과 사양을 정식으로 공개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를 통해 애플 아이폰 및 중국 스마트폰업체와 하드웨어 기술력을 차별화하면서 고가 스마트폰시장에서 높은 경쟁 우위를 나타낼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김 연구원은 갤럭시폴드의 사용경험과 편의성 등과 관련한 개선이 꾸준히 이뤄져야 성공할 수 있다고 파악했다.

아직 접는 스마트폰의 화면을 온전히 활용할 수 있는 콘텐츠가 많지 않기 때문이다.

김선우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삼성전자가 공개한 접는 스마트폰이 아직 완전한 형태를 갖추지 못해 제품 경쟁력이 낮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갤럭시폴드는 접으면 화면 크기가 작아 스마트폰으로 활용하기 불편하고 화면을 펴면 태블릿으로 활용하기 부족하기 때문에 향후 10인치가 넘는 화면을 탑재한 제품 출시가 필수적이라는 것이다.

김선우 연구원은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격도 향후 대량 생산과 수율 개선 등을 통해 점차 낮아져야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는 미국 기준 1980달러(약 223만 원)부터 출시된다.

김선우 연구원은 애플이 초기 접는 스마트폰시장을 주도할 가능성이 높지만 완전한 접는 스마트폰 출시를 준비하는 과도기 단계에 있다고 바라봤다.

이규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갤럭시폴드 출시는 삼성전자가 정체된 스마트폰시장에서 형태 변화를 선보이는 출발점”이라며 “출시가 갈수록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를 4월26일부터 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올해는 시스템반도체에 내년에 메모리반도체에 투자집중
  2.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출시 80일 만에 국내판매 100만 대 달성
  3. 삼성전자, 미국 생활가전시장에서 12분기째 점유율 1위 지켜
  4. 삼성전자, 미국 무역위원회로부터 터치스크린 기술 침해 조사받아
  5. [오늘Who]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 설계와 위탁생산 '동거' 해결하나
  6. 외국언론 "화웨이, 미국 제재 없다면 삼성전자와 애플 제칠 능력 충분"
  7. 삼성전자 2분기 반도체 실적 기대이하, 과잉재고 줄일 조치 불가피
  8. [오늘Who] 이재용이 삼성전자 벗어나 '삼성 총수'로 역할 넓히는 이유
  9. [Who Is ?]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10. 권봉석, LG전자 초저가 스마트폰으로 인도 공략해 위상회복 노려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임단협 교섭에서 "올해 임금 동결하고 성과급 미지급"
  2. 2 기아차 모하비 부분변경 8월 출시, '풀체인지급 변화' 자신하는 까닭
  3. 3 아시아나항공 매각도 대우조선해양처럼 인수의향자 미리 정해 놓을까
  4. 4 한국전력 공기업과 민간기업 사이의 고단함, 정부가 이제 선택할 때
  5. 5 방준혁 방시혁 합작품 넷마블 BTS월드, 게임신화도 새로 쓸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