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총생산 성장률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조은아 기자
2019-01-22 11:54:08
0
지난해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았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직전 분기 대비 1.0%로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다.
 
작년 국내총생산 성장률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은 전년보다 2.7% 늘었다.<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은 전년보다 2.7% 늘었다. 이는 2012년의 2.3%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건설 및 설비 투자가 감소로 전환된 반면 민간소비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고 정부소비와 수출의 증가세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경제활동별로는 건설업은 감소로 전환했으나 제조업이 증가세를 유지했고 서비스업은 증가세가 확대됐다.

지난해 부문별로는 정부소비가 5.6% 증가하며 11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민간소비 증가율도 2.8%로 7년 만에 가장 높았다.

반면 건설 투자(-4.0%)는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에 가장 부진했다. 설비 투자(-1.7%)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9년 만에 최저였다.

수출은 연간으로는 4.0% 증가하며 5년 만에 최고를 보였다. 수입은 1.5% 늘었다.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제조업(3.6%)은 성장세가 둔화했고 건설업(-4.2%)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뒷걸음질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2.8% 성장하며 4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1.1%로 10년 만에 최저였다. 유가 상승 등 교역조건 악화가 영향을 줬다.

지난해 국민소득 3만 불 돌파도 이뤄졌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GDP디플레이터가 정확히 추계되지 않아 정확한 국민소득 수준을 알 수는 없지만 실질 경제성장률과 환율 등을 감안할 때 2018년 1인당 국민총소득은 3만1천 달러를 웃돈 것으로 계산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성장률을 분기별로 살펴보면 1분기 1.0%(전기 대비)를 보인 뒤 2분기 0.6%, 3분기 0.6%로 나타났다. 4분기에는 1.0%로 성장률이 회복됐다. 전년 4분기와 비교하면 3.1% 성장했다.

지방선거로 미뤄졌던 정부 투자가 4분기에 예상대로 많이 이뤄졌고 재정 집행률도 많이 올라왔다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4분기 정부소비는 전기보다 3.1% 증가하며 2010년 1분기 이후 35분기 만에 가장 높았다. 민간소비도 서비스를 중심으로 1.0% 늘어났다.

4분기 투자도 증가했다. 건설 투자(1.2%)는 3분기 만에, 설비 투자(3.8%)는 6분기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다만 수출은 반도체를 포함한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이 부진하면서 2.2% 감소했다. 수입은 원유, 석탄 등의 수출이 늘면서 0.6%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9월 시중통화량, 기준금리 인하에 3년6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 보여
  2. 한국은행 금통위원 임지원 "한국은 신흥국, 선진국과 통화정책 달라야"
  3. 10월 은행권 가계대출 9월보다 7조 이상 늘어 증가폭 다시 확대
  4. 동아제약 충남 당진에 ‘박카스’ 공장 추진, 양승조 "지원하겠다"
  5. 신한은행, 기업의 수출입 실무자 대상으로 직무연수 아카데미 진행
  6.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비상장주식 거래 선점경쟁 치열
  7. 기재부, '11월 경제동향'에서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가 성장을 제약"
  8. [오늘Who] 정은승, 삼성전자 새 반도체 패키징기술로 TSMC 맹추격
  9. [Who Is ?]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10. 아시아나항공 인수로 HDC 주가 떨어져, 정몽규 지분 늘릴 절호의 기회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3 이배수, 한전기술 국내 원전일감 끊기고 해외수주 미뤄져 위기감
  4. 4 박남춘, 정부 국제관광도시 선정에 인천 도전장 내면서 자신감 피력
  5. 5 롯데지주 임원, 계열사 '기타비상무이사' 나눠 맡아 무슨 활동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