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총생산 성장률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조은아 기자
2019-01-22 11:54:08
0
지난해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았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직전 분기 대비 1.0%로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다.
 
작년 국내총생산 성장률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은 전년보다 2.7% 늘었다.<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은 전년보다 2.7% 늘었다. 이는 2012년의 2.3%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건설 및 설비 투자가 감소로 전환된 반면 민간소비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고 정부소비와 수출의 증가세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경제활동별로는 건설업은 감소로 전환했으나 제조업이 증가세를 유지했고 서비스업은 증가세가 확대됐다.

지난해 부문별로는 정부소비가 5.6% 증가하며 11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민간소비 증가율도 2.8%로 7년 만에 가장 높았다.

반면 건설 투자(-4.0%)는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에 가장 부진했다. 설비 투자(-1.7%)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9년 만에 최저였다.

수출은 연간으로는 4.0% 증가하며 5년 만에 최고를 보였다. 수입은 1.5% 늘었다.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제조업(3.6%)은 성장세가 둔화했고 건설업(-4.2%)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뒷걸음질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2.8% 성장하며 4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1.1%로 10년 만에 최저였다. 유가 상승 등 교역조건 악화가 영향을 줬다.

지난해 국민소득 3만 불 돌파도 이뤄졌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GDP디플레이터가 정확히 추계되지 않아 정확한 국민소득 수준을 알 수는 없지만 실질 경제성장률과 환율 등을 감안할 때 2018년 1인당 국민총소득은 3만1천 달러를 웃돈 것으로 계산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성장률을 분기별로 살펴보면 1분기 1.0%(전기 대비)를 보인 뒤 2분기 0.6%, 3분기 0.6%로 나타났다. 4분기에는 1.0%로 성장률이 회복됐다. 전년 4분기와 비교하면 3.1% 성장했다.

지방선거로 미뤄졌던 정부 투자가 4분기에 예상대로 많이 이뤄졌고 재정 집행률도 많이 올라왔다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4분기 정부소비는 전기보다 3.1% 증가하며 2010년 1분기 이후 35분기 만에 가장 높았다. 민간소비도 서비스를 중심으로 1.0% 늘어났다.

4분기 투자도 증가했다. 건설 투자(1.2%)는 3분기 만에, 설비 투자(3.8%)는 6분기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다만 수출은 반도체를 포함한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이 부진하면서 2.2% 감소했다. 수입은 원유, 석탄 등의 수출이 늘면서 0.6%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 적도 추진할 계획도 없다”
  2. 한국은행 “국제유가시장에 투기자본 들어와 변동성 높아져”
  3. 코스피 '외국인 팔자'에 3거래일째 하락, 코스닥도 1%대 하락
  4. [오늘Who] 류영준, 카카오페이 별도앱으로 ‘홀로서기’ 준비하나
  5. 핀크, 유상증자로 자금 마련해 모바일금융 경쟁력 키우기 집중
  6. 삼성전자 주가 올라,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반사이익 가능성 부각
  7.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보유한 에미레이트항공 항공기 2대 매각
  8. [Who Is ?] 김영문 관세청장
  9. 은성수, HSD엔진 방문해 “기업에 적기에 수출입은행 금융지원”
  10. 미국의 이란 강경노선 탓에 아시아나항공 몸값 더 낮아질 수도
TOP

인기기사

  1. 1 JYP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벤치마킹해 음원 유통에 박차
  2. 2 한상원, 한앤컴퍼니의 롯데카드 인수 위해 쌍용양회 매각하나
  3. 3 배송강자 쿠팡, '1조 적자'로 두려움과 자신감의 기로에 서다
  4. 4 박남춘, 인천 쓰레기 처리 위해 청라소각장 증설로 돌아서나
  5. 5 삼성전자 LG전자, 접는 스마트폰에서 우위 차지 장담 못해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