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국내총생산 성장률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조은아 기자
2019-01-22 11:54:08
0
지난해 국내총생산 성장률이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았다.

다만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직전 분기 대비 1.0%로 시장의 예상치를 웃돌았다.
 
작년 국내총생산 성장률 2.7%로 6년 만에 가장 낮아

▲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은 전년보다 2.7% 늘었다.<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총생산은 전년보다 2.7% 늘었다. 이는 2012년의 2.3% 이후 6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은 건설 및 설비 투자가 감소로 전환된 반면 민간소비가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고 정부소비와 수출의 증가세가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경제활동별로는 건설업은 감소로 전환했으나 제조업이 증가세를 유지했고 서비스업은 증가세가 확대됐다.

지난해 부문별로는 정부소비가 5.6% 증가하며 11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민간소비 증가율도 2.8%로 7년 만에 가장 높았다.

반면 건설 투자(-4.0%)는 외환위기 이후 20년 만에 가장 부진했다. 설비 투자(-1.7%)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9년 만에 최저였다.

수출은 연간으로는 4.0% 증가하며 5년 만에 최고를 보였다. 수입은 1.5% 늘었다.

경제활동별로 살펴보면 제조업(3.6%)은 성장세가 둔화했고 건설업(-4.2%)은 7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뒷걸음질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2.8% 성장하며 4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실질 국내총소득(GDI) 증가율은 1.1%로 10년 만에 최저였다. 유가 상승 등 교역조건 악화가 영향을 줬다.

지난해 국민소득 3만 불 돌파도 이뤄졌다.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GDP디플레이터가 정확히 추계되지 않아 정확한 국민소득 수준을 알 수는 없지만 실질 경제성장률과 환율 등을 감안할 때 2018년 1인당 국민총소득은 3만1천 달러를 웃돈 것으로 계산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성장률을 분기별로 살펴보면 1분기 1.0%(전기 대비)를 보인 뒤 2분기 0.6%, 3분기 0.6%로 나타났다. 4분기에는 1.0%로 성장률이 회복됐다. 전년 4분기와 비교하면 3.1% 성장했다.

지방선거로 미뤄졌던 정부 투자가 4분기에 예상대로 많이 이뤄졌고 재정 집행률도 많이 올라왔다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4분기 정부소비는 전기보다 3.1% 증가하며 2010년 1분기 이후 35분기 만에 가장 높았다. 민간소비도 서비스를 중심으로 1.0% 늘어났다.

4분기 투자도 증가했다. 건설 투자(1.2%)는 3분기 만에, 설비 투자(3.8%)는 6분기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다만 수출은 반도체를 포함한 전기 및 전자기기 수출이 부진하면서 2.2% 감소했다. 수입은 원유, 석탄 등의 수출이 늘면서 0.6%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작년 해외에서 카드 사용액 신기록, 출국자 증가 영향
  2. 작년 편의점 카드 결제금액 8조 육박해 사상 최대
  3. 이주열 “제조업 경쟁력 높이는 일은 우리 경제의 생존문제”
  4. 잔액 기준 은행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올라 최고 4.9% 육박
  5. 카카오벤처스, PC게임 유통플랫폼 ‘루니미디어’에 투자
  6. 김범석, 쿠팡 신선제품 물류인프라 구축해 신세계 롯데도 위협
  7. 김준,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대규모 투자자금 어떻게 구할까
  8. 이영욱 최종성, 차바이오텍 상장폐지 위기 떨치고 신약 개발 매진
  9. [오늘Who] 신동빈, 한일 롯데 관계 정립 위한 여정의 첫 발 떼다
  10. [오늘Who]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엔진사업 이륙 자신
TOP

인기기사

  1. 1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기술력 앞서지만 활용성과 가격은 아직 약점
  2. 2 김택진 이준호 이해진은 왜 넥슨 인수전에 뛰어들지 않을까
  3. 3 [오늘Who] 진양곤, 에이치엘비 표적항암제 마지막 관문 앞에 서다
  4. 4 삼성전자 접는 스마트폰, 차별적 소프트웨어에 환호 쏟아져
  5. 5 셀트리온 올해 상반기 실적에 불안감 번져, 하반기에 반등 유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