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김상열
생년월일1961년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전남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호반건설 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김상열은 호반건설 회장이다.

28세의 나이에 호반을 설립한 뒤 25여년 만에 중견건설사로 키워낸 자수성가형 기업인이다.

대기업 건설사에 필적하는 호반건설의 시공능력과 영업이익에 걸맞게 브랜드 인지도를 높아여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1961년 전라남도 보성에서 태어났다. 가정형편이 어려워 고등학교를 6년 만에 졸업했다.

조선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한 뒤 중소건설사에서 일하다 호반을 설립했다.

호반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 현 호반건설의 모태인 현대파이낸스를 설립해 금융업을 시작했다. IMF 금융위기 때 다른 건설사들이 내다 판 땅을 싼 값에 사들인 뒤 주택 분양사업을 펼치며 전국구 건설사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닦았다.

현대파이낸스는 신화개발주식회사, 호반건설산업으로 회사이름을 바꾸다 2006년 호반건설이 됐다.

김상열은 이른바 '무차입 경영' 원칙 등 보수적 경영기조를 지켜 호반건설을 중견건설사 반열에 올린 오너기업인으로 평가받는다.

아시아나항공을 자회사로 둔 금호산업 인수전에 참여해 주목을 받았다.

2017년 대우건설 인수전에 참여해 인수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대우건설이 해외건설에서 부실을 낸 점이 드러나자 인수를 포기했다.

호반건설의 호반을 흡수합병을 추진한 뒤 호반건설의 기업공개를 준비하고 있다.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을 사업의 역할모델로 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물 기사정보
김상열, 호반건설 둘러싼 전방위 압박에 상장 차질빚을까 곤혹 홍지수 기자 2019-09-06
김상열과 서울신문 전면전, 상장 앞둔 호반건설 기업가치에 큰 부담 이한재 기자 2019-08-14
[오늘Who] 김상열, 호반건설 법적 맞대응은 서울신문 인수 의지인가 이한재 기자 2019-08-12
[오늘Who] 김상열, 호반건설 10대 건설사 유지 위해 뭐가 더 필요할까 홍지수 기자 2019-07-30
[오늘Who] 김상열, 호반건설 상장 전 인수합병으로 사업다각화 분주 이한재 기자 2019-07-17
김상열, 호반그룹 창립 30돌 기념식에서 “새 30년 향한 제2의 출발” 홍지수 기자 2019-06-28
[오늘Who] 김상열, 호반건설 통해 서울신문 인수까지 갈까 홍지수 기자 2019-06-26

에디터 추천기사

애플 부진에 적자 봤던 LG이노텍, 아이폰11 판매실적에 촉각
가스안전공사 바람 잘 날 없어, 김형근도 사회공헌자금 놓고 검찰수사
송갑석 “한국당이 한전공대 설립 반대로 지역갈등 부추겨”
LF 체질개선 서두르는 구본걸, 소형가전 유통 힘실어 리빙사업 키워
하나금융투자, 완전 내부경쟁과 성과주의로 투자금융에서 성과 거둬
서경배, 아버지 뜻 이어 아모레퍼시픽 '오설록'으로 해외 나갈 채비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1차 이어 2차 예약판매도 하루 만에 매진
권영진 “대구 군공항만 이전하고 민간공항 남기기는 불가능"
허태정 대전 지역화폐 확대보급 추진, 대덕구는 혜택 사라질까 걱정
삼성증권, 투자금융 인재 확보 나서지만 성과급체계는 약점

인기 기사

1  현대차 제네시스 첫 SUV GV80 온다, 프리미엄 SUV시장 판 커져
2  박현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에서 SK 한화 GS에 다시 손 내밀까
3  김종갑, 한전공대 자금지원법 야당 동의 얻기 쉽지 않다
4  현대건설 삼성엔지니어링 대우건설, 하반기 대형 해외수주 기다린다
5  한국전력, 아부다비에서 전력 중소기업의 중동 판로개척 지원
6  한국전력, 한전공대 비용 1조6천억 중 절반을 정부와 지자체 분담 추진
7  세진중공업, 조선3사 LNG추진선 대거 수주의 최대 수혜기업으로 꼽혀
8  [Who Is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
9  [Who Is ?] 은성수 금융위원장
10  [오늘Who] CJ그룹 재무부담 커져, 이재현 '알토란' 가양동 부지 팔까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박영선에게 중기부 장관은 어떤 징검다리 될까
[곽보현CEO톡톡]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주주 지지받아 회장 연임하나
[CEO&주가] 진에어 주가, 최정호의 ‘조현민’ ‘일본’ 다루는 솜씨에 달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