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김용범
생년월일1963년 1월 3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금융인
직장명 메리츠화재 메리츠금융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김용범은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이다. 메리츠금융지주 대표이사 부회장도 함께 맡고 있다.

신계약이 가파르게 늘고 있는 만큼 손해율도 악화할 수 있어 이에 대비해야 하며 사업비율을 줄여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다.

1963년 1월3일 경기도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대한생명 증권부 투자분석팀에서 첫 직장생활을 시작했다.

CSFB증권에서 외환 채권 파생상품 등을 연계한 차익거래기법을 개발해 34세에 CSFB증권 최연소 이사에 올랐다.

삼성화재 증권부장과 채권2팀장, 채권운용본부장을 맡은 뒤 상무보로 승진해 30대 임원에 올랐다. 이어 삼성투자신탁운용으로 자리를 옮겼고 당시 두 명뿐이었던 30대 임원 가운데 한 명이 됐다.

메리츠종금증권 최고재무관리자(CFO)로 영입돼 대표이사 사장을 맡았다.

장기 인보험을 중심으로 메리츠화재의 실적을 끌어올리는 데 성공하면서 연임과 부회장 승진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권위와 격식을 싫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빠른 의사결정을 위해서 탈권위주의를 강조한다.

◆ 경영활동의 공과

△장기 인보험에 ‘선택과 집중’ 전략 펼쳐 성과
김용범은 손해율이 높은 자동차보험에서 손을 떼고 장기 인보험에 집중해 높은 성과를 냈다.....................

에디터 추천기사

조성욱, 소비자 피해 막고 공정경쟁 열어주는 공정위 결합기준 전환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중국 2차판매에서도 조기 완판
[오늘Who] 정원재, '카드의정석' 흥행해 우리카드 대표 연임 '파란불'
허연수, GS리테일 랄라블라 매장 대거 폐점해 돌다리 두드리기로 신중
박원순, 정부 부동산정책에 발맞춰 서울시 공공주택 공급에 무게 실어
김성주 총선 출마설로 국민연금 현안 추진동력 힘빠지나
권영탁, 오픈뱅킹으로 핀크에 하나금융 그늘 벗어나 대중성 확보 기대
스튜디오드래곤, 중국시장 열릴 가능성에 내년 매출 증가도 가능
현대차그룹 노면소음 저감기술 개발, 제네시스 GV80에 첫 적용
반도체시장 반등신호 뚜렷, 재고 소진으로 수요 불균형 회복 기대 높아

인기 기사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3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4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5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6  에이치엘비, 엘리바 합병 위한 1879억 유상증자대금 납입 마쳐
7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때 채용비리 근절에 팔걷어
8  우리은행 하나은행, 파생결합상품 손실 배상규모 더 커질 듯
9  김병주, MBK파트너스 비경영권 투자에서도 솜씨 보여 안정적 수익
10  [실적발표] 와이지엔터테인먼트, 티플랙스, 인바디, 대봉엘에스

인기 동영상

[CEO&주가] 헬릭스미스 주가 롤러코스터, 김선영 신약 임상에 다 걸어
[곽보현CEO톡톡] 김정태 승계할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는 준비됐나
[곽보현CEO톡톡] 산업은행 묵은 과제 털어내는 이동걸, 연임 회장 될까
[곽보현CEO톡톡] 김정태는 하나금융그룹의 역사에 어떻게 기록될까
[곽보현CEO톡톡] 이동걸, 혁신기업 요람으로 산업은행을 바꾸고 싶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