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정기선
생년월일1982년 5월 3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부사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동영상 채널 Who

◆ 생애

정기선은 현대중공업 부사장이다.

현재 공식 직함만 3개로 현대중공업 그룹선박해양영업대표,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까지 겸직한다.

20여 년 만에 현대중공업그룹을 다시 오너경영체제로 전환하려고 시도하고 있다.

정몽준 현대중공업그룹 최대주주의 맏아들이다. 1982년 5월3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연세대 경제학과를 나와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에서 경영학 석사(MBA)학위를 받았다.

현대중공업 대리로 입사했지만 이후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경영대학원에서 공부하고 보스턴컨설팅그룹(BCG) 한국지사에서 근무하느라 실질적으로 현대중공업에서 근무한 것은 현대중공업 부장으로 재입사했을 때부터다.

상무보를 거치지 않고 현대중공업 기획재무부문장 상무로 곧바로 승진해 당시 재계에서 최연소 임원이 됐다. 1년 만에 전무로 승진해 회사 핵심부서를 모두 총괄했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면서 경영 전면에 나섰다.

경영권 승계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정기선은 현대중공업그룹이 수십 년 만에 전문경영인체제를 끝내고 오너경영인체제로 돌아가도 안정적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줘야 한다.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로서 현대중공업 수주경쟁력에 보탬이 되는 방향으로 사업적 시너지도 내야 한다.

정기선은 재벌 3세지만 사람들과 잘 어울리며 겸손하고 소탈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회사 중역들에게는 몸을 낮추고 직원에게도 말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터 추천기사

임종석 총선 불출마 뜻 내비쳐, “제도권 정치 떠나 통일운동에 매진”
김세연 총선 불출마, "한국당 해체하고 황교안 나경원도 물러나야”
이인영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처리 수용 없으면 4당 공조 서두른다"
이진국, 저금리시대에 하나금융투자와 하나은행 협력 더 다진다
이태현, 프리미어12로 얻은 시청자를 웨이브에 흡수할 콘텐츠 절실해
현대경제연구원 "내년 반도체 조선업은 회복, 자동차와 철강은 부진"
SK그룹 정규직 증가율 최고, 3분기까지 평균급여 8751만 원으로 1위
국민 56% "미세먼지 준다면 전기요금 인상돼도 석탄발전 중단 찬성"
대동공업과 그린플러스, 농업 경쟁력 강화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김연철 첫 미국 방문, 미국 고위관리 만나 '금강산 해법' 논의할 듯

인기 기사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이배수, 한전기술 국내 원전일감 끊기고 해외수주 미뤄져 위기감
4  박남춘, 정부 국제관광도시 선정에 인천 도전장 내면서 자신감 피력
5  롯데지주 임원, 계열사 '기타비상무이사' 나눠 맡아 무슨 활동하나
6  황각규, 오너 리스크 관리자에서 롯데 미래 그리는 전략가로 이동
7  한국전력 멕시코에서 태양광발전소 착공, 김종갑 "신재생에너지 확대"
8  해외사업 의지 강한 하석주, 롯데건설 신남방정책 타고 힘받는다
9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마지막 심사 앞두고 '알뜰폰 논란' 차단 온힘
10  이태현, 프리미어12로 얻은 시청자를 웨이브에 흡수할 콘텐츠 절실해

인기 동영상

[CEO&주가] 헬릭스미스 주가 롤러코스터, 김선영 신약 임상에 다 걸어
[곽보현CEO톡톡] 산업은행 묵은 과제 털어내는 이동걸, 연임 회장 될까
[곽보현CEO톡톡] 이동걸, 혁신기업 요람으로 산업은행을 바꾸고 싶다
[CEO&주가] 이우현 폴리실리콘 겨울 버텨, OCI 주가 화려한 봄 꿈꿔
[지스타현장] 정경인, 펄어비스 새 게임에 강한 자신감 보여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