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조동길
생년월일1955년 11월 30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한솔그룹 회장
취미/종교기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조동길은 한솔그룹 회장이다.

한솔그룹 지주사 한솔홀딩스의 보유 지분율을 높여 그룹 지배력을 강화하는 한편 그룹의 주력 계열사인 한솔제지의 성장동력을 마련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1955년 11월30일 서울에서 태어나 미국 세인트폴고등학교와 연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한솔그룹의 오너3세 경영자인 삼형제 가운데 막내로 삼성물산을 거쳐 한솔제지(당시 전주제지)에 입사한 뒤 일찍부터 제지사업에 관심을 쏟아 왔다.

어머니인 이인희 전 한솔그룹 고문과 함께 그룹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제지 중심으로 개편하는 구조조정을 주도한 뒤 이 전 고문의 뒤를 이어 한솔그룹 회장에 올랐다.

한솔그룹의 핵심인 한솔제지, 한솔아트원제지, 한솔페이퍼텍 등 제지사업군을 강화해 한솔그룹의 매출을 2조 원대에서 5조 원대까지 끌어올리는 수완을 보여줬다.

실무감각이 뛰어난 오너경영인으로 꼽힌다. 내실을 중시하는 경영 스타일을 보여준다.

대한테니스협회 회장을 맡는 등 테니스 사랑이 남다르다.

◆ 경영활동의 공과

△이인희 고문의 별세, 한솔그룹의 동일인 변경
2019년 1월30일 이인희 전 한솔그룹 고문이 세상을 떠나 한솔그룹에 동일인 변경사유가 발생했다.

조동길은 2002년 그룹 회장에 올랐지만 이 전 고문은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하는 한솔그룹의 동일인 자리를 별세하기 전까지 지키고 있었다. 한솔그룹은 동일인을 조동길로 변경했다...................
인물 기사정보

에디터 추천기사

사업다각화 고전한 대원제약, 백승열 바이오시밀러 판매로 전열정비
김형종, 지역밀착형 ‘더한섬하우스’로 한섬 매출정체 뚫는다
철도노조 총파업 눈앞, 정부와 직접 협의 요구하지만 가능성은 불투명
'청정 강원' 내건 최문순, 소양강 물의 열에너지 활용하는 사업 서둘러
[오늘Who] 명노현, LS전선 해외 실적호조로 대표이사 연임 전망 밝아
카카오페이는 긴급점검 중, 거래내역 조회와 카카오톡 송금 '먹통'
외국언론 “삼성전자, 중국기업에 내년 스마트폰 6천만 대 위탁생산”
[오늘Who] 주52시간 보완 논의 꽉 막혀, 이재갑 제도 안착에 '안간힘'
삼성전자 노조 세불리기, 한국노총 산하로 투쟁보다 대화에 무게실어
[오늘Who] 케이뱅크 KT의 자본확충 험난, 심성훈 행장 연임 ‘안갯속’

인기 기사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4  메지온과 에이치엘비 임상 '절반의 성공', 미국에서 신약 승인받을까
5  이배수, 한전기술 국내 원전일감 끊기고 해외수주 미뤄져 위기감
6  [Who Is ?] 정몽진 KCC 대표이사 회장
7  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순항, CJ그룹 전방위적 자금확보 추진
8  이낙연 동생 이계연, 삼환기업 대표이사 사임
9  HDC현대산업개발, 서울 목동 오피스텔 신축공사 2550억 규모 수주
10  롯데지주 임원, 계열사 '기타비상무이사' 나눠 맡아 무슨 활동하나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산업은행 묵은 과제 털어내는 이동걸, 연임 회장 될까
[곽보현CEO톡톡] 이동걸, 혁신기업 요람으로 산업은행을 바꾸고 싶다
[지스타현장] 정경인, 펄어비스 새 게임에 강한 자신감 보여
[CEO&주가] 이우현 폴리실리콘 겨울 버텨, OCI 주가 화려한 봄 꿈꿔
[지스타현장] 방준혁 권영식, 넷마블 새 게임 체험하는 사람들을 살피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