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서경배
생년월일1963년 1월 14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서경배는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이다.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보복 뒤 2년째 부진에 빠진 실적을 회복하기 위해 제품 개발과 판매 다각화에 힘을 쏟고 있다.

아버지인 서성환 태평양창업주에게서 화장품사업을 물려받아 아모레퍼시픽을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로 키웠다.

1963년 1월14일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 경영학과와 미국 코넬대학교 경영대학원을 나왔다.

태평양화학에 과장으로 입사해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태평양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아버지로부터 화장품 계열사인 태평양을 상속받았다. 형인 서영배 태평양개발 회장은 금융, 건설, 금속 등 주요 계열사를 물려받았다.

아모레퍼시픽그룹 대표이사 사장을 거쳐 현재 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꼼꼼하게 제품들을 모니터링하고 해외로 직접 뛰며 사업을 성사하는 열정적 경영인으로 알려져 있다.

◆ 경영활동의 공과

△‘초격차’ 상품 개발
서경배는 아모레퍼시픽을 세계적 화장품기업으로 성장하게 해준 ‘쿠션팩트’와 같은 초격차 상품을 개발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2019년 고객 피부에 맞춘 상품을 내놓고 있다. 특히 그동안 아모레퍼시픽이 쌓아놓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것이 특징으로 꼽힌다.....................

에디터 추천기사

임종석 총선 불출마 뜻 내비쳐, “제도권 정치 떠나 통일운동에 매진”
김세연 총선 불출마, "한국당 해체하고 황교안 나경원도 물러나야”
이인영 "한국당이 패스트트랙 처리 수용 없으면 4당 공조 서두른다"
이진국, 저금리시대에 하나금융투자와 하나은행 협력 더 다진다
이태현, 프리미어12로 얻은 시청자를 웨이브에 흡수할 콘텐츠 절실해
현대경제연구원 "내년 반도체 조선업은 회복, 자동차와 철강은 부진"
SK그룹 정규직 증가율 최고, 3분기까지 평균급여 8751만 원으로 1위
국민 56% "미세먼지 준다면 전기요금 인상돼도 석탄발전 중단 찬성"
대동공업과 그린플러스, 농업 경쟁력 강화정책에 사업확대 기회잡아
김연철 첫 미국 방문, 미국 고위관리 만나 '금강산 해법' 논의할 듯

인기 기사

1  LG전자, 올레드TV 대중화 위해 블랙프라이데이에 파격적 할인 공세
2  신동빈, 컨트롤타워 롯데지주 임원들 계열사로 대거 전진배치하나
3  이배수, 한전기술 국내 원전일감 끊기고 해외수주 미뤄져 위기감
4  박남춘, 정부 국제관광도시 선정에 인천 도전장 내면서 자신감 피력
5  롯데지주 임원, 계열사 '기타비상무이사' 나눠 맡아 무슨 활동하나
6  황각규, 오너 리스크 관리자에서 롯데 미래 그리는 전략가로 이동
7  한국전력 멕시코에서 태양광발전소 착공, 김종갑 "신재생에너지 확대"
8  해외사업 의지 강한 하석주, 롯데건설 신남방정책 타고 힘받는다
9  LG유플러스, CJ헬로 인수 마지막 심사 앞두고 '알뜰폰 논란' 차단 온힘
10  이태현, 프리미어12로 얻은 시청자를 웨이브에 흡수할 콘텐츠 절실해

인기 동영상

[CEO&주가] 헬릭스미스 주가 롤러코스터, 김선영 신약 임상에 다 걸어
[곽보현CEO톡톡] 산업은행 묵은 과제 털어내는 이동걸, 연임 회장 될까
[곽보현CEO톡톡] 이동걸, 혁신기업 요람으로 산업은행을 바꾸고 싶다
[CEO&주가] 이우현 폴리실리콘 겨울 버텨, OCI 주가 화려한 봄 꿈꿔
[지스타현장] 정경인, 펄어비스 새 게임에 강한 자신감 보여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