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김형
생년월일1956년 12월 24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전문경영인
직장명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동영상 채널 Who

◆ 생애

김형은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이다.

시장에서 대우건설이 새 주인을 찾을 수 있도록 대우건설을 매력적 매물로 만들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1956년 12월24일 서울에서 태어났다. 경복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토목공학과를 졸업했다.

현대건설에 입사해 스리랑카 콜롬보항만 확장공사 현장소장, 토목사업본부 상무를 거쳤다.

삼성물산으로 회사를 옮긴 뒤 시빌(토목)사업부장 전무, 시빌사업부장 부사장을 역임했다.

포스코건설에서 글로벌인프라본부장 부사장을 맡았다. 2018년 6월 대우건설 대표이사 사장에 올랐다.

40년 가까이 건설업계에서 일하며 산전수전 다 겪은 전문경영인으로 특히 토목과 해외사업 전문가로 평가된다.

◆ 경영활동의 공과

△대우건설 최대주주 변경
대우건설은 2019년 최대주주가 바뀌면서 매각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우건설은 2019년 7월9일 공시를 통해 기존 최대주주인 KDB밸류제6호유한회사가 보유한 지분 50.75%(2억1093만 주) 전량을 장외거래로 KDB인베스트먼트제1호유한회사로 넘겼다고 밝혔다.....................
인물 기사정보
가스안전공사 바람 잘 날 없어, 김형근도 사회공헌자금 놓고 검찰수사 이규연 기자 2019-09-18
[오늘Who] 김형, LNG플랜트 성과로 대우건설 기업가치 높이기 탄력 이한재 기자 2019-09-16
[오늘Who]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 직판체제 구축에 미래 걸어 나병현 기자 2019-08-22
김형종, 한섬 키운 '노세일 고급화' 전략으로 중국 패션시장 안착 시도 장은파 기자 2019-08-08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기업가치 키울 카드로 왜 '리츠' 골랐을까 이한재 기자 2019-08-07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LNG액화플랜트 원청 도약' 기회잡기 분투 홍지수 기자 2019-08-01
[오늘Who] 김형, 대우건설 깐깐한 대주주 KDB인베스트먼트 '모셔야' 이한재 기자 2019-07-18
[CEO&주가] 김형, 대우건설 매각 앞두고 주가와 치열한 샅바싸움 이한재 기자 2019-07-17

에디터 추천기사

정성필, CJ푸드빌 뚜레쥬르로 투썸플레이스 빈자리 메우기 만만찮아
전승호, 대웅제약 '제2의 나보타' 안구건조증 치료제 개발에 속도붙여
삼성카드, 코스트코와 '이별'을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제휴로 이겨내
서용원, 한진 택배 인프라 투자확대로 CJ대한통운 맹추격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완화에서 소비자 보호로 금융위 방향 돌리나
김도진 “IBK기업은행은 해외금리연계 파생상품 손실 예상해 판매중단”
문재인 지지율 41.4%로 가장 낮아, 보수와 진보 평가 극단적으로 갈려
이동걸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합병은 민간 차원에서 논의 이뤄지길"
[오늘Who] 중국 덕에 애플 시총 1조 달러, 팀 쿡 홍콩 시위에 눈 감아
[오늘Who] 조국은 더이상 버티지 못했다, 윤석열의 선택이 궁금하다

인기 기사

1  OCI, 에너지저장장치사업 키워 태양광 폴리실리콘 불황 버틴다
2  신동빈, '화학 강화' 내친 김에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도 합병하나
3  [Who Is ?]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4  미국 뉴욕 불법도박장에서 총격사건 발생해 4명 숨지고 3명 부상
5  현대차 중국사업 응급처방은 그만, 정의선 길게 보고 대수술로 간다
6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인수의사 있는 기업은 적극적으로 나서야 맞다"
7  권홍사, 반도그룹 넉넉한 현금으로 한진칼 지분 계속 늘릴까
8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분리매각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9  홍정도, JTBC ‘콘텐츠 왕국’의 온라인 확장을 전방위적으로 추진
10  문재인, 조국 법무부 장관 사표 수리

인기 동영상

[곽보현CEO톡톡] 한국조선해양 이름의 의미, 권오갑 정기선시대 열까
[곽보현CEO톡톡] 정용진, 이마트 ‘적자’ 낳은 치명적 실책은 무엇인가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승계자금 어떻게 마련해주나
[곽보현CEO톡톡] 권오갑, 현대중공업 정기선시대 성공적으로 열까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