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신동빈
생년월일1955년 2월 14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국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롯데그룹 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 생애

신동빈은 롯데그룹 회장이다.

롯데지주를 출범하고 친정체제를 구축해 그룹 지배력을 높이고 유통과 화학을 중심으로 그룹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호텔롯데 상장을 통해 한국롯데의 지주체제 안착을 이끌고 일본과 연관성, 계열사들의 갑횡포 논란, 총수일가의 경영비리 등에 타격을 받은 롯데그룹의 이미지를 개선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신동빈은 롯데그룹 경영비리 재판과 관련해 열린 2심 선고공판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풀려났지만 검찰이 대법원에 상고하면서 '오너 리스크'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주고 면세점 사업권을 따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1955년 2월14일 일본 도쿄에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차남으로 태어났다. 아오야마가쿠인대학을 졸업한 뒤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대학원에서 수학했다.

일본 노무라증권에서 사회생활을 시작한 뒤 일본 롯데상사 이사로 입사했다. 롯데케미칼의 전신인 호남석유화학의 상무로 자리를 옮기면서 한국 롯데그룹에 발을 내디뎠다.

롯데그룹 기획조정실 부사장과 부회장을 거쳐 회장으로 취임했다.

예절을 중시하며 인간미 넘치는 성격으로 알려졌다. 임직원들 사이에서 신망도 두텁다.

◆ 경영활동의 공과

△롯데그룹 미래전략으로 ‘공감’ 내세워
롯데그룹의 미래전략으로 ‘공감’과 ‘소통’을 제시했다. ......................
인물 기사정보
신동빈, 롯데케미칼 고부가사업 빠른 육성 위한 대형 인수합병 목말라 강용규 기자 2019-11-12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최석철 기자 2019-11-12
이재용, 파기환송심에서 신동빈처럼 집행유예 선고받을 수 있을까 김디모데 기자 2019-10-25
신동빈 유죄 확정으로 '알짜' 롯데면세점 월드타워점 향배에 시선 몰려 장은파 기자 2019-10-17
재판 족쇄 풀린 신동빈, 롯데 유통계열사 임원 세대교체 인사 선택할까 최석철 기자 2019-10-17
[오늘Who] 신동빈 '경영공백 리스크' 해방, 롯데 신발끈 다시 맨다 박혜린 기자 2019-10-17
대법원 신동빈 집행유예 확정, 롯데 "신뢰받는 기업 되겠다" 최석철 기자 2019-10-17
[오늘Who] 신동빈 대법원 판결 D-1, '오너 리스크' 끝내고 싶은 롯데 최석철 기자 2019-10-16
신동빈, '화학 강화' 내친 김에 롯데케미칼 롯데정밀화학도 합병하나 강용규 기자 2019-10-13
신동빈 롯데지주 금융계열사 정리 종착점 보여, 롯데캐피탈은 '애착' 감병근 기자 2019-09-24
[오늘Who] 신동빈 롯데지주체제 일단락, '일본롯데 의존'은 여전 최석철 기자 2019-09-24
신동빈, 롯데 임직원들에게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교류확대" 지시 장은파 기자 2019-09-15
신동빈 롯데 지배구조 개편 막바지, 대법원 판결 '불확실성'은 부담 최석철 기자 2019-09-09
신동빈, 롯데 디지털전환 독려하며 첨단기술 인재육성에 강한 의지 박혜린 기자 2019-09-02
이재용 대법원 판결이 신동빈에게 어떤 영향 줄까, 롯데 불안감 짙어져 박혜린 기자 2019-08-29

에디터 추천기사

포스코건설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 2조 도전, 이영훈 1위도 넘봐
삼성증권 하나금융투자 DB금융투자, 비상장주식 거래 선점경쟁 치열
화웨이 접는 스마트폰도 중국 출시 직후 매진, 갤럭시폴드와 경쟁 예고
임영진, 신한카드 빅데이터 기반 대안신용평가로 해외영토 넓혀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프리미엄 백신 개발로 미래 준비
임정배, 외식기업에게 맞춤형 제품 공급으로 대상 성장동력 찾아
허태정, 대전에 세계지방정부연합 총회 유치하기 위해 발로 뛰어
'제2의 펍지' 찾는 김효섭, 지스타에서 크래프톤 '연합' 알리기 집중
법원 "택배기사도 노조 만들 수 있는 노동조합법의 노동자"
SKD&D, 부동산개발과 신재생에너지 힘입어 내년 매출 1조 도전

인기 기사

1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2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3  성동조선해양 새 주인 찾나, 4차매각에서 유력후보로 HSG중공업 등장
4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5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6  삼성전자, TSMC와 5나노 반도체 위탁생산 경쟁에서 수율로 승부 걸어
7  에어부산이 아시아나항공 울타리 벗어날까, 항공업계 시선 몰려
8  GS건설 갈현1구역 재등장, 롯데건설과 컨소시엄으로 수주 노리나 
9  염태순 '우리도 할 수 있다', 패션기업 신성통상 매출 1조 바라봐
10  "메디톡스 보툴리눔톡신 중국 진출 가능성은 여전히 유효"

인기 동영상

[CEO&주가] 헬릭스미스 주가 롤러코스터, 김선영 신약 임상에 다 걸어
[곽보현CEO톡톡] 산업은행 묵은 과제 털어내는 이동걸, 연임 회장 될까
[곽보현CEO톡톡] 이동걸, 혁신기업 요람으로 산업은행을 바꾸고 싶다
[CEO&주가] 이우현 폴리실리콘 겨울 버텨, OCI 주가 화려한 봄 꿈꿔
[곽보현CEO톡톡]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의 '숙명'과 고군분투하다

2019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