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광고

탑기사

이재현
생년월일1960년 3월 19일 (양력 )
성 별남자
지 역서울
직 업오너기업인
직장명CJ그룹 회장
취미/종교

Who Is?

학력정보

경력정보

상훈·저서

기타정보

동영상 채널 Who

◆ 생애

이재현은 CJ그룹 회장이다.

공격적 경영으로 매출 2조 원 안팎의 식품기업에 불과했던 제일제당을 엔터테인먼트, 홈쇼핑, 물류를 아우르는 종합생활문화그룹으로 키웠다.

글로벌시장에서 과감한 인수합병을 통해 덩치를 키웠지만 이 때문에 악화한 그룹의 재무구조와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 기업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1960년 3월19일 서울에서 이맹희 전 CJ 명예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씨티은행을 거쳐 제일제당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 경리부 과장, 상무이사, 부사장, 부회장을 지냈다.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 2심에 파기환송심까지 3년 넘게 법정공방을 벌였고 2년6개월의 실형을 받았다. 광복절에 기업 오너 회장으로는 유일하게 8.15 특별사면에 포함돼 석방된 뒤 경영일선에 복귀했다.

복귀 뒤 CJ그룹의 인수합병, 계열사 지배구조 개편, 임원인사 실시, 임직원 복지 확대 등을 추진했다.

CJ그룹의 새로운 목표로 ‘그레이트 CJ’와 ‘월드 베스트 CJ’를 제시했다.

‘그레이트 CJ’는 2020년까지 매출 100조 원을 실현하겠다는 것이고 ‘월드 베스트CJ’는 2030년까지 3개 이상 사업에서 세계 1등이 되고 궁극적으로 모든 사업에서 세계 최고가 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그룹 지배구조를 단순화했고 자회사들의 덩치를 키워 인수합병에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만들었다. 세대교체 인사도 실시해 젊은 전문경영인들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격적 인수합병을 통해 기업의 규모를 키워나가고 있지만 검소하고 소탈하다는 평을 듣고 있다.

◆ 경영활동의 공과

△수익성 중심 경영전략으로 내실 다지기에 들어가
그룹의 경영 패러다임을 ‘양적 성장’에서 ‘질적 성장’으로 전환하고 수익성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에디터 추천기사

[오늘Who] 네이버 CJ대한통운과 동맹, 한성숙 '쇼핑제국' 퍼즐 맞춰
한국씨티은행 새 행장에 유명순 선임, 첫 민간 여성행장 탄생
현대해상 장기인보험에서 대약진, 조용일 법인보험대리점 활용 적극
김종인 “기업문제 외 김택진 만날 이유 없다”, 김택진 “정계에 뜻 없다”
기아차 노조 “품질비용 책임자 물러나고 오너경영인도 사재 출연해야"
셀트리온, 램시마SC와 램시마IV 동등한 효능과 안전을 임상으로 확인
JP모건 "트럼프가 대통령 재선되면 미국증시 지금보다 15% 상승"
손해보험협회장은 진웅섭 강영구 유관우 정지원 김성진으로 압축
이건희 빈소에 박영선 허창수 최정우 윤종규 조현준 조문, 28일 영결식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7만 명 육박, 프랑스는 2만 명대로 줄어

인기 기사

1  삼성 지배구조 개편에 삼성바이오로직스 역할 부각, 김태한 책임 막중
2  엔지켐생명과학, 신약 후보물질의 급성방사선 증후군 치료효능 발표
3  아시아나항공 감자 논의 본격화, 금호석유화학과 소액주주는 분통
4  [오늘Who] 상장 가는 크래프톤, 김창한 제2 배틀그라운드 성공 절실
5  [Who Is ?]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6  [Who Is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회장
7  에코프로비엠 배터리 양극재 증설, 이동채 친환경사업으로 더 발뻗어
8  [Who Is ?] 이구범 미래에셋캐피탈 대표이사
9  한국전력 강원 산불 보상금 지급 꼬여, 김종갑 행안부와 타협이 열쇠
10  SK건설 친환경과 신재생에너지사업 성과, 안재현 신사업 힘받아

인기 동영상

[이슈톡톡] 김종인 국민의힘 킹메이커 만족할까, 이념 넘나든 권력의지 뿌리는?
[장인석 착한부동산] 비싼 프리미엄 붙은 재개발 확정구역 투자가 과연 옳을까
[이슈톡톡] 최태원의 사회적 가치, SK가 '하얀 고양이' 돼야 한다는 믿음
[CEO&주가] 코오롱글로벌 주가 그린뉴딜 타다, 윤창운 건설 끌고 풍력 밀고
[곽보현 CEO톡톡] 하나금융 회장 승계 녹록치 않아, 김정태 선택이 궁금하다

2020 파워人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