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미국 EU 중국 일본 4개국 승인 필요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0-11-29 17:19:3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미국과 EU, 중국, 일본 정부의 기업결합 심사를 통과해야 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항공업계는 특히 심사기준을 깐깐하게 적용하는 EU당국 심사가 변수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항공기가 인천국제공항에 서 있는 모습. <연합뉴스>

기업결합이 승인되더라도 심사기간이 길어지면 합병에 차질을 빚을 수 있는 만큼 항공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2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은 미국과 유럽, 중국, 일본 정부의 사전 기업결합 심사기준에 해당한다.

미국 정부는 미국 내 매출이 1억9천800만 달러(약 2188억 원) 이상이면서 피인수 회사의 미국 내 매출이 9천만 달러(약 995억 원)를 넘는 기업결합을 심사하고 있다.

EU는 두 회사의 세계 매출이 50억 유로(약 6조6101억)를 넘고 EU 매출이 2억5천만 유로(약 3305억 원)을 넘으면 기업결합을 심사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항공은 이 조건에 모두 해당돼 기업결합 심사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EU당국은 이미 2차례나 항공사 사이 기업결합을 불허한 적이 있다.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경쟁당국 심사도 넘어야 한다.

중국의 경우 두 회사의 세계 매출이100억위안(약 1조6801억 원)을 넘고 중국 내 매출이 각각 4억 위안(약 672억 원)을 넘으면 기업결합을 심사한다.

일본은 인수주체의 일본 내 매출이 200억 엔(약 2123억 원)을 넘고 피인수회사의 일본 내 매출이 50억 엔(약 531억 원)을 넘으면 기업결합을 심사한다.

대한항공이 화물 매출의 25%를 중국에서, 7%를 일본에서 내고 있는 만큼 이들 국가의 심사도 통과해야 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네트웍스 충전인프라 힘줘, 황일문 SK렌터카 전기차 렌털 힘붙어
·  대신증권 대어급 잇단 상장주관 바라봐, 양홍석 투자금융 결실 눈앞
·  현대차 아세안에서 일본차 아성 공략, 정의선 차별화 강한 의지 다져
·  손병석 한국철도 새 수익원 역세권개발 탄력, 정부 주택공급에 힘받아
·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 미국 허가받기 매달려, 박동현 상용화 완주 의지
·  금호타이어 순이익 쉽지 않아, 전대진 노조파업에 반덤핑관세 겹악재
·  [오늘Who] SK건설은 친환경기업, 안재현 정부 그린리모델링 주시
·  CJ대한통운 용마로지스 GC녹십자랩셀, 코로나19 백신 수송은 '저요 저'
·  경남에 수소 고속철도가 필요하다는 김경수, 친환경으로 산업 살리기
·  [오늘Who] 권봉석, LG전자 스마트폰 '최선의 선택'으로 무얼 고를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