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외국인 자금유입 지속돼 대형주에 관심 지속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11-20 10:20: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다음주(11월23일~27일) 국내 증시는 외국인 자금 유입, 신흥국 경기 개선세, 백신 개발 기대감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미국 주별 경제봉쇄조치 확산과 주식시장 과열 조짐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미국 대통령선거 이후 자금 유입 강도가 더 높아지는 추세"라며 "과거 대선 이후 주식형 펀드로 자금 유입이 관찰됐다는 점과 달러 약세 기조에 따른 신흥국 자산 선호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동시에 고려하면 국내 주식시장을 향한 외국인 자금 유입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다음주 코스피지수가 2500~2600포인트를 오갈 것으로 예상했다.

외국인은 11월 들어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각각 5조3천억 원, 3천억 원을 순매수했다.

11월 이후 외국인이 적극적으로 비중을 늘리는 업종은 반도체, 2차전지, 스마트폰 등으로 꼽혔다.

특히 아시아 신흥국 주식시장의 주당 순이익 개선세가 글로벌 주식시장 가운데 가장 양호해 국내증시에 외국인 자금 유입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국내 주식시장이 단기 과열 조짐을 보이는 것은 증시 상승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스피RSI(14거래일 중 상승일과 하락일 사이 비율)은 19일 기준 72.9%를 보였다. 과거 RSI가 높아지면 증시 상승이 둔화되며 증시 과열을 해소하는 기간이 발생했다.

코스피 역대 최고점인 2607포인트까지 2.3%포인트만 남겨둔 점도 기술적 저항선으로 작용될 수 있다.   

노 연구원은 "최근 과열 조짐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자금 유입 지속될 것"이라며 "연말 배당 수익률을 겨냥한 금융투자 현물 순매수 가능성을 고려하면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에 연말까지 꾸준히 비중을 늘리는 전략이 합리적"이라고 제안했다.

노 연구원은 다음주 코스피지수가 2500~2600포인트를 오갈 것으로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KT 기업가치 제대로 인정받고 싶은 구현모, B2B와 미디어사업 쪼개나
·  미래에셋자산운용 연기금 운용 따내나, 서유석 위탁운용 강화할 기회
·  [오늘Who] 시뇨라, 르노 본사와 르노삼성차 노조 사이 샌드위치 신세
·  한국전력 괌 태양광에 국내회사 모듈 외면했다, 발전업계 부글부글
·  허진규, 일진머티리얼즈 일진다이아몬드 미래로 친환경소재 키운다
·  한화에어로스페이스에 위성사업도 추가, 신현우 우주사업 기틀 다진다
·  케이뱅크 새판 짜기는 금융전문가 손에, KT 외부출신 서호성 선택받다
·  유한양행 대표 내정 조욱제, 비소세포폐암 신약의 해외성공 짊어지다
·  폴리실리콘 가격 고공행진, 이우현 OCI 태양광 다시 일으킬 힘받아
·  이재용 가석방 혹 사면 가능성은? 삼성전자에 조기복귀할 수 있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