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민주당 의원 고용진 “조폐공사 발행 9조 규모 상품권은 위변조에 취약”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10-23 11:13: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조폐공사에서 발행하는 상품권이 위변조 관리에 허점이 있은 것으로 지적됐다.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폐공사가 해마다 9조 원 규모의 상품권을 발행하고 있는데 상품권의 은박을 재활용하는 수법의 범죄가 발생하고 있어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고 의원은 상품권 대부분이 위변조 방지를 위해 일련번호를 은박으로 덮는 방식을 활용하고 있어 신종 사기범행을 막기에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경찰은 상품권 은박을 벗겨 일련번호를 온라인에 등록한 뒤 다시 은박을 입혀 판매점에 넘기는 사기행위를 9월 적발했다. 범죄 피해액은 5천여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폐공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발행된 상품권은 3억3488만 장으로 8조4321억 원어치가 발행됐다.

연도별로 조폐공사가 제조한 상품권 발행량과 총금액을 살펴보면 2015년 2억2951만 장, 7조9462억 원어치에서 2019년 3억583만 장, 9조4668억 원어치로 대폭 증가했다.

고 의원은 “위변조된 화폐는 한국은행에서 집중관리하고 있는 것과 달리 사실상 현금이라 볼 수 있는 상품권은 아무도 관리하고 있지 않아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이낙연 “윤석열의 판사 사찰은 가장 충격적, 국정조사 검토해야”
·  문재인 지지율 42.7%로 내려, 서울 수도권 영남에서 지지 줄어
·  민주당,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담은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 발의
·  문재인 지지율 44%로 낮아져, 영남과 서울에서 부정평가 우세
·  김태년 “공수처 출범은 민주당의 확고한 입장, 좌고우면 않겠다”
·  이낙연 정기국회 강행돌파로 가닥, 국민의힘 지연전술에 의석수 꺼내
·  민주당 의원 이용우 "현대차그룹은 순환출자 끊고 지배구조 개편해야"
·  이낙연 “공수처 출범 지연으로 더는 국민 지치게 해서는 안 된다”
·  김태년 “윤석열 징계절차 적법, 검찰의 재판부 사찰은 명백한 불법”
·  민주당, 공수처법 개정안과 내년 예산안을 12월2일 동시처리 추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