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예탁결제원, 옵티머스 요구에 재산명세서에 기관 매출채권 기재 변경
은주성 기자  noxket@businesspost.co.kr  |  2020-10-20 18:37: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예탁결제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요청에 따라 비상장회사의 사모사채를 안정성 있는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자산명세서 기재를 바꿔준 것으로 확인됐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예탁결제원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요구에 따라 사모사채를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자산명세서 기재를 바꿔줬다"며 "단순 실수라고 어느 국민이 믿겠느냐"고 말했다.
 
▲ 한국예탁결제원 로고.

강 의원은 "다른 사무관리사에 문의해 보니 사모사채 인수계약서를 보내면서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기재해달라는 것은 전혀 일반적이지 않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한다"며 "공공기관인 예탁결제원이 의심도 하지 않고 바꿔줬다"고 덧붙였다.

강 의원에 따르면 예탁결제원은 2016년 4월11일부터 2020년 5월21일까지 비상장회사인 라피크, 씨피엔에스, 대부케이에이엠씨 등의 사모사채를 부산항만공사, 한국토지주택 매출채권 등으로 종목명을 바꿔 자산명세서에 기재했다.

강 의원은 이 과정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요청이 있었고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예탁결제원에 보낸 이메일에 '사모사채 인수계약서'가 첨부됐음에도 예탁결제원이 최소한의 검증도 하지 않았다고 봤다.

또 금융감독원이 서면검사를 벌이던 5월21일에도 예탁결제원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요청으로 사모사채를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호 예탁결제원 사장은 "예탁결제원은 사무관리사이고 업계의 일반적 관행에 따라 자산운용사가 보내주는 정보를 바탕으로 자료를 작성했다"며 "송구스럽고 지적을 업무에 반영하겠다"고 대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라임 판매 증권사 제재 낮아질까, 옵티머스 판매 NH투자증권 예의주시
·  두산솔루스 목표주가 상향, "전기차배터리의 전지박 매출 급증 예상"
·  LS그룹 오너3세 구동휘 구본혁, 신재생에너지사업 전환 선봉에 선다
·  삼성엔지니어링 목표주가 상향, "유가 상승세로 발주 증가의 수혜"
·  WHO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저렴하고 보관 쉬워 환영"
·  호반건설 후계자 김대헌, 디지털 전환 이끌어 경영능력 입증 힘줘
·  국내 친환경차 보급률 3%대 처음 넘어서, 친환경차 등록 80만 대 육박
·  [오늘Who] 헬릭스미스 미국 임상 속도, 김선영 50% 확률에 다 걸어
·  삼성전기 내년 5G시장 개화 기다린다, 영업이익 1조 회복도 기대 품어
·  두산솔루스 방향 잡는 진대제, 전지박과 올레드소재를 성장동력 낙점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