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하이트진로, 오리온과 손잡고 과일맛 소주 '아이셔에이슬' 내놔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10-20 11:40: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하이트진로가 오리온과 손잡고 과일맛 소주 ‘아이셔에이슬’을 출시했다.

하이트진로는 국내 과일리큐르시장을 선도한 ‘에이슬’ 시리즈의 신제품 아이셔에이슬을 판매한다고 20일 밝혔다.
 
▲ 하이트진로의 과일리큐르 ‘아이셔에이슬’.

아이셔에이슬은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에 이어 국내에 4번째로 선보이는 과일리큐르다.

하이트진로는 최근 소비 과정에서 재미를 찾는 20~30대 '펀슈머(Fun+Consumer)' 트렌드를 반영해 제품을 만들었다.

아이셔에이슬의 알코올 도수는 12%로 자몽에이슬 등 기존 과일리큐르보다 1도 낮아 좀더 가볍고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고 하이트진로는 설명했다.

상큼한 레몬 맛에 강력한 짜릿함을 더해 기존의 소주와 과일리큐르에서 느낄 수 없었던 색다른 맛과 재미를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이셔에이슬은 26일부터 전국에 출시된다. 이에 앞서 23일부터 프랜차이즈 ‘1943’과 ‘인쌩맥주’ 전국 매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하이트진로는  2015년 자몽에이슬을 시작으로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을 내놓고 국내외 과일리큐르시장을 선도해왔다.

특히 캄보디아, 태국, 미국, 중국 등 해외에서 현지인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며 4년 동안 연평균 105%씩 늘어나는 등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오성택 하이트진로 마케팅 상무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필요에 부응하는 제품들을 꾸준히 선보이며 국내 주류시장 성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식품주 엇갈려, 하이트진로 선진 상승 교촌에프앤비 CJ씨푸드 하락
·  식품주 엇갈려, 해마로푸드서비스 신세계푸드 상승 하이트진로 하락
·  식품주 갈피 못 잡아, 하림지주 SPC삼립 내리고 동서 신세계푸드 올라
·  [오늘Who] 삼성전자 새 메모리사업부장 이정배, 초격차 확대 선봉에
·  [오늘Who] 지역난방공사 나주발전소 기약없어, 황창화 시름도 깊어져
·  현대건설 내년 실적증가 예상, 주택분양 확대와 해외공사 착공효과
·  LG전자 서비스로봇 사업화 자신감 붙어, 권순황 기업시장 공략 힘실어
·  [채널Who] 윤석열 등장에 여권 이낙연 이재명 구도 균열, 정세균 꿈틀
·  현대건설 수소연료전지 본격화, 박동욱 바이오 태양광 풍력도 목록에
·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대량생산 어떻게 하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