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정재훈, 한수원 원전 조기폐쇄와 안전문제로 올해 국감도 쉽지 않다
조승리 기자  csr@businesspost.co.kr  |  2020-09-25 15:34: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경주 월성원전 1호기의 조기폐쇄와 원전 안전문제로 올해도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정 사장은 월성원전 1호기와 관련해 문제가 없다는 기존 태도를 유지하면서도 태풍에 따른 원전 중단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25일 한수원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감사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문제와 최근 태풍으로 가동이 중단된 원전 안전문제가 올해 한수원 국정감사의 주요 현안으로 꼽힌다.

한수원을 대상으로 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는 10월16일에 국회에서 열린다.

한수원의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놓고 감사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감사문제를 놓고 야당의 탈원전정책을 향한 공세가 예상된다.

감사원은 지난해 국회로부터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결정과 관련한 타당성 여부를 감사해줄 것으로 요구받아 지금까지 감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 사장이 참여한 한수원 이사회는 2018년 6월 월성원전 1호기의 경제성이 없다며 조기폐쇄를 결정했다. 이 과정에서 한수원 이사회가 발전소의 폐쇄를 결정하기 위해 경제성 평가수치를 의도적으로 낮췄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감사원은 감사결과를 국회법상 2월에 내놓았어야 했지만 아직도 결과를 발표하지 못하고 있다. 감사원의 감사결과가 늦어지면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는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를 놓고 여러 말이 나오고 있다.

야당인 국민의힘에서는 월정원전 1호기 조기폐쇄가 문재인 정부의 무리한 탈원전정책에 따라 추진됐다는 점을 부각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국감에서도 국민의힘 의원들은 정 사장에게 “한수원은 원전 생태계 파괴의 주범이고 탈원전의 하수인이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며 “월성원전 1호기 조기 폐쇄는 정권 코드에 맞춰 추진된 참사”라고 비판했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실 관계자는 비즈니스포스트와 통화에서 “월성원전 1호기가 졸속으로 폐쇄되면서 국가 경제와 전기요금 등에 악영향을 주고 있다는 점과 폐쇄 결정을 내린 이사회 회의록이 조작됐다는 내용으로 질의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월성원전 1호기와 관련해 조기폐쇄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태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정 사장은 지난해 열린 국정감사에서 “월성원전 1호기는 잔고장이 많고 노후화돼 비용을 끌어 올린다”며 조기폐쇄 결정을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이번 국감에서는 태풍의 영향으로 원전이 자동정지된 원인과 재발 방지대책도 집중적으로 거론될 것으로 전망된다.

3일 부산에 상륙한 태풍 마이삭의 영향으로 고리원전의 원자로 4기의 운전이 정지됐고 7일에는 태풍 하이선 때문에 월성원전의 원자로 2기의 터빈과 발전기가 정지됐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원자로의 가동정지는 원자력발전소와 외부 변전소 사이의 송전선로에 염분이 흡착되면서 순간적으로 불꽃이 튀는 ‘섬락’ 현상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정 사장은 태풍에 따른 원전 중단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정 사장은 태풍으로 원자로가 멈춘 사건 뒤로 한수원이 관리하는 모든 사업소의 전력·송전설비를 재점검하며 하나씩 보완해 나가고 있다.

정 사장은 페이스북은 통해 “예산이 들더라도 관련 설비를 지중화 내지 가스관로에 넣어 근본적으로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감사원 “월성원전 1호기 경제성 낮게 평가, 폐쇄 타당성 판단에는 한계”
·  한수원 청송노래산풍력단지 준공식과 수상태양광발전소 기공식 열어
·  [오늘Who] 정재훈 감사원 소나기 피해, 한수원 원전폐쇄 신중 불가피
·  한수원 사장 정재훈 “월성 원전 조기폐쇄 감사원 결과에 책임지겠다”
·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  에이치엘비 옵티머스 투자로 신뢰 금가, 진양곤 회복은 신약 성과뿐
·  두산솔루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지박부문 성장성 확고해”
·  [오늘Who] LG화학 배터리 아직 불안하다, 김종현 신설법인 계속 맡나
·  도시정비 수주경쟁 치열, 대형건설사와 맞붙는 중견건설사 고민 깊어
·  쌍용차 '올 뉴 렉스턴' 디자인 확 바꿔, 대형SUV 옛 영광 되찾기 절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