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한전KDN, 자체 뉴딜사업에 1600억 투자해 일자리 1500개 창출 추진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0-09-16 17:50:1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전KDN이 자체 ‘뉴딜사업’에 전체 1600억 원을 투자해 일자리를 창출한다.

한전KDN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공동 뉴딜협력 협약’을 맺고 자체 뉴딜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박성철 한전KDN 사장.

뉴딜사업 방향으로 에너지 분야의 디지털 전환 확대, 신재생에너지와 신산업투자 늘리기, 포스트 코로나19의 대응역량 강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상생·포용적 뉴딜 확산, 기술 중심의 뉴딜 성장기반 마련 등 5가지를 선정했다. 

한전KDN은 뉴딜사업방향마다 중점과제 10개와 프로젝트 70개를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신사업 창출을 기획·관리하기 위해 ‘뉴딜추진반’을 강화한다. 뉴딜추진반은 전력계통별 신규사업의 개발 부서장과 전력인공지능연구부장 등 과제별 실무를 담당하는 부서장 중심으로 운영된다. 

한전KDN은 2025년까지 뉴딜사업에 1600억 원 규모를 투자해 일자리 1500여 개를 만들어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40억 원을 투자해 비대면사업분야의 기술 개발을 시작했다. 이 사업분야를 살펴보면 인공지능, 에너지인프라의 디지털 변환을 위한 빅데이터, 자가진단 헬스케어와 통합안전 모니터링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앱) 등이다. 

한전KDN은 스마트시티와 해상 풍력발전 등의 신사업 투자도 확대하고 있다. 

박성철 사장은 “포스트 코로나19시대를 맞아 4차산업혁명기술 기반의 에너지ICT(정보통신기술) 솔루션을 고도화해 ‘한전KDN형 뉴딜사업’을 적극 수행하겠다”며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디지털과 그린뉴딜’을 통해 국민 생활과 삶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케미칼 주가 초반 하락, 코로나19 백신 임상 참여자 사망 여파
·  HMM, 수출 지원 위해 부산~LA 노선에 컨테이너선 2척 긴급투입
·  삼성 사내벤처로 출발한 링크플로우, 김용국 롯데 KT 지원받아 성공
·  미국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3상 중간결과 이르면 11월 공개"
·  금융위 부위원장 손병두 "저신용층 소상공인에게 금융지원 강화"
·  티웨이항공에 300억 넣는 티웨이홀딩스, 자체 재무구조도 살얼음판
·  제주항공 인천~중국 하얼빈 8개월 만에 재개, 주1회 수요일 운항
·  롯데시네마 메가박스도 관람료 인상 검토, 넷플릭스에게 밀릴까 한숨
·  우리은행, 호주에서 캥거루채권 4억 달러 규모 발행 성공
·  현대렌탈케어, 매트리스 관리를 다른 회사 제품으로도 확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