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스오피스 1위, 300만 관객 돌파 눈앞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  2020-08-14 15:19:4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왼쪽)'과 '오케이 마담' 포스터.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오케이 마담’ 개봉에도 흔들림 없이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실시간 예매율에서도 1위를 유지하면서 조만간 관객 수 3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13일에만 관객 13만8822명을 모으면서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미 13일까지 모두 270만1723명의 관객을 모은 데다 실시간 예매율에서도 1위를 유지하고 있어 이번 주말에 누적 관객 수 300만 명을 넘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오케이 마담’은 13일에 8만9206명의 관객을 모아 2위, ‘강철비2: 정상회담’은 1만4349명으로 3위로 집계됐다.

로멘틱 코메디영화인 ‘오케이 마담’은 12일 개봉했음에도 흔들림 없는 모습이다.

'오케이 마담'은 배우 엄정화씨와 박성웅씨가 주연으로 출연하고 이철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배급은 메가박스중앙이 맡았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케이 마담’에게 2위 자리를 내줬다.

이날 오후 3시를 기준으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예매율 36%로 1위, ‘오케이 마담’은 25.4%로 2위로 나타났다.

26일 개봉 예정인 ‘테넷’이 9.9%로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독주는 블록버스터 영화 ‘테넷’의 개봉 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영화 ‘테넷’은 ‘인셉션’ 감독인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11번째 장편영화로 올해 기대작으로 꼽힌다.

존 데이비드 워싱턴과 로버트 패틴슨 등이 주연으로 출연하고 국내 배급은 위너 브라더스 코리아가 맡았다.

미래의 공격에 맞서 제3차 세계대전을 막기 위해 시간의 흐름을 뒤집는 ‘인버전’을 활용해 과거를 바꾸는 멀티 장르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영화 '뮬란' 첫 날 박스오피스 1위, 방탄소년단 다큐영화 24일 개봉
·  한국전자금융 비티원, 소상공인 디지털전환 지원에 사업확대 탄력받아
·  유한양행 목표주가 상향, “비소세포폐암치료제 임상에서 효능 보여”
·  신한금융 '2020 스마트프로젝트' 성과 아쉬워, 조용병 진용 다시 짜나
·  [채널Who] 서울 청파동 서계동은 재개발될까, 투자 때 꼭 주의할 점
·  해외주식 묻지마 투자에 경고등, 고객 확보만 열올린 증권사 책임론도
·  한국 배터리3사, 테슬라의 반값 전기차배터리에 밀리지 않는다
·  기아차 노사 임단협도 현대차 임금협상 잠정합의에 급물살 탈까
·  오스코텍, 기술수출 신약의 임상결과 좋아 기업가치 상승 가능
·  [오늘Who] 세진중공업 2세 윤지원, 친환경사업 키워 승계 탄력붙여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