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카카오뱅크 상반기 순이익 급증, 은행앱 이용자 1100만 명이 힘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20-08-05 12:12: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카카오뱅크가 모바일앱 이용자 수를 바탕으로 상반기 순이익이 대폭 늘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 순이익 453억 원을 거뒀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82% 늘어난 것이다. 
 
▲ 윤호영 카카오뱅크 대표이사.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은행앱 가운데 1위를 보이는 등 고객 활동성을 바탕으로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순이익 기조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모바일앱 이용자 수가 1100만 명을 넘어서며 은행앱 가운데 1위를 보였다.

월 1회 이상 접속하는 이용자 수(MAU)는 2019년 12월 1062만 명에서 2020년 6월 1173만 명으로 늘었다. 

2020년 상반기 이자수익은 1828억8천만 원으로 2019년 상반기보다 68.0% 늘었다. 순수수료 손실규모는 지난해 상반기 262억3천 만원에서 2020년 상반기 37억8천만 원으로 줄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상반기 순이익 확대는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 부분 이익 확대와 제휴 부문의 증권계좌개설 및 신용카드 모집대행 수수료 수익에 따른 비이자부분의 순손실규모 축소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카카오뱅크 총자산은 6월 말 기준 24조4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주력 상품인 신용대출과 전월세보증금 대출 등의 대출잔액은 상반기 중에 14조8800억 원에서 17조6800억 원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사잇돌대출을 포함한 중금리 대출 공급액은 6600억 원을 보였다.

상반기 순이자마진(NIM)은 1.60%를 보였다. 연체율은 0.22%로 2020년 1분기 연체율보다 0.02%포인트 늘었다. 

은행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자기자본비율은 바젤3 기준 14.03%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지속적 성장을 위한 자본 확충을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는 기업공개(IPO)를 위한 실무적 준비에 나설 것"이라며 "카카오뱅크는 모바일에서 완결된 금융서비스를 통해 금융 소비자들의 편익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신한금융은 네이버 카카오보다 더 디지털로, 조용병 계열사 CEO 독려
·  DGB대구은행 모바일앱 개편 뒤 이용자 급증, 김태오 "괄목할 성과"
·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T' 인지도 앞세워 렌터카로 발뻗기 기웃
·  이재명 공정경제 들고 플랫폼 독점에 맞서, 서민경제 파수꾼 자임
·  [채널Who] 커리어케어 진단, 코로나19로 소비재 디지털인력 태부족
·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임기 곧 끝나, 관료출신 회장으로 다시 돌아가나
·  [오늘Who] 허인 KB국민은행장 재연임에 무게, 세대교체론 비켜가나
·  LG화학 배터리 양극재 자체생산 더 키워, 신학철 가격경쟁 확보 자신
·  플라이강원 코로나19 재확산에 생존의 기로, 인수 타진하는 기업도
·  [오늘Who] 신동빈, 롯데 배터리소재 투자로 화학 부진 돌파구 연다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