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코로나19로 상반기 영업이익 대폭 후퇴, 신규수주는 늘어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0-07-29 17:16: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GS건설이 코로나19 확산 등의 영향으로 2분기 영업이익이 줄었다.

GS건설은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2조5470억 원, 영업이익 1650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 임병용 GS건설 대표이사 부회장.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은 1.1%, 영업이익은 19.8% 줄어들었다.

상반기 전체를 놓고 보면 연결기준으로 매출 4조9890억 원, 영업이익 3360억 원, 신규수주 4조6860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9년 상반기보다 매출은 3.6%, 영업이익은 15.4% 줄었다.

다만 코로나19에도 상반기 신규수주는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해 17.9%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신사업 성과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GS건설은 "상반기 신사업부문에 2020년 초에 인수했던 유럽 모듈러기업 폴란드 단우드와 영국 엘리먼츠유럽의 실적이 반영됐다"며 "상반기 신사업부문의 매출은 2019년 같은 기간보다 85% 늘어난 2350억 원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GS건설은 2020년 상반기 인프라부문에서 철도종합시험센터(ITCC) 등을 수주했고 건축·주택부문에서는 울산 서부동공동주택사업, 광명 12R주택재개발정비사업, 서울 한남하이츠주택재건축사업 등을 따냈다.

GS건설 관계자는 “양적 성장보다는 수익성이 좋은 사업을 수주해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며 "신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GS건설의 자회사 자이에스앤디는 2020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903억800만 원, 영업이익 82억99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23.97%, 영업이익은 65.52% 늘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주가 초반 올라, 새 투싼 사전예약 1만 대 넘어서 흥행
·  오뚜기 주식 시장수익률 의견 유지, "3분기 실적 시장기대치 웃돌아"
·  금호타이어, 북미와 국내에서 타이어 판매 늘어 하반기 실적개선 가능
·  GS건설 올해 주택분양 신기록 도전, 임병용 신사업 키울 발판 마련
·  현대백화점 주식 매수의견 유지, "명품과 생활가전에서 판매회복"
·  코오롱글로벌 주식 매수의견 유지, "주택 수주잔고 풍부하게 쌓아"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가는 최대 13만5천 원, "목표주가 38만 원"
·  현대건설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해외현장에서 비용 더 발생"
·  현대백화점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19 영향 있지만 실적 나아져”
·  한국투자금융지주 목표주가 높아져, "카카오뱅크와 사업시너지 확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