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CJENM 목표주가 상향, "미디어와 콘텐츠 부진하나 커머스는 성장"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20-07-14 08:05:3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CJENM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미디어와 콘텐츠(영화, 음악)부문은 부진하지만 언택트(비대면)시장이 활성화하면서 커머스부문은 성장할 것으로 기대됐다. 
 
▲ 허민회 CJENM 대표이사.

이남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14일 CJENM 목표주가를 기존 15만6천 원에서 16만6500원으로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3일 CJENM 주가는 12만5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CJENM은 미디어와 콘텐츠부문에서 올해 실적이 후퇴할 것으로 전망됐다.

방송시장 침체에 따른 전통적 광고 매출이 줄어들고 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영향으로 영화나 콘서트를 개최하기 힘들어지면서 콘텐츠부문에서도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CJENM이 2012년부터 해마다 개최한 케이팝콘서트 케이콘은 코로나19에 따라 올해 온라인 행사로 열렸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영향을 벗어나기 전까지는 전체적 성장성이 낮아질 수밖에 없다”며 “미디어와 영화, 음악 등의 사업영역은 코로나19에 따라 매출 증가를 도모하기 힘든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CJENM 매출의 절반가량을 담당하고 있는 커머스사업의 성장성은 점차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에 따라 언택트가 주목받으면서 홈쇼핑 등 커머스부문의 수혜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연구원은 미디어와 콘텐츠부문에서도 경쟁력 강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CJENM이 국내에서 가장 많은 인기 지적재산권(IP)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온라인 콘텐츠와 관련한 사업에서 확장성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CJENM은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8천억 원, 영업이익 512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2019년 2분기보다 매출은 20.4%, 영업이익은 41.4%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제일기획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해외광고시장에서 하반기 회복세"
·  엔씨소프트 목표주가 상향, "리니지 모바일 업데이트에 신작도 준비"
·  SK이노베이션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배터리사업 가치 저평가”
·  네이버 목표주가 상향, "광고 성장하고 일본 합작법인과 시너지 기대"
·  CJENM 주식 매수의견 유지, “커머스 안정적이고 미디어도 회복 가능"
·  HSD엔진, LNG추진선 발주 덕에 하반기 LNG엔진 수주증가 가능
·  키움증권 목표주가 높아져, “증시 거래대금 증가의 수혜 가장 커”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주가 상승 가능", 하반기부터 실적회복 예상
·  대림산업 목표주가 높아져, "자회사 편입과 새 사업 인수합병 효과"
·  호텔신라 목표주가 낮아져, "하반기는 상반기보다는 사정 나아져"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