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코스맥스 2분기 영업이익 급증 예상, 국내 체질개선과 중국 실적회복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7-13 11:37: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스맥스가 국내 법인의 체질 개선과 중국 법인의 고객사 확대로 2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손효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코스맥스는 코로나19 타격으로 화장품업황이 부진한 가운데 차별적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며 “2분기에는 중국과 국내 법인의 성장이 코스맥스 실적을 견인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이경수 코스맥스 대표이사 회장.

코스맥스는 2020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474억 원, 영업이익 172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산됐다. 2019년 2분기보다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30.6% 증가하는 것이다.

코스맥스 국내 법인은 2019년 4분기부터 공정 효율화 등 체질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대폭 늘어나고 있다. 이런 흐름은 올해 내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법인도 코로나19 타격에서 벗어남과 동시에 온라인 고객사 비중의 확대로 성장성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맥스 미국 법인은 3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면서 당분간 부진한 실적을 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법인의 실적 비중은 국내와 중국 법인보다 낮아 국내와 중국에서 실적 개선이 미국 법인의 부진을 충분히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이 가시화되고 있어 성장률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손 연구원은 “따이공(중국 보따리상) 면세 비중이 높은 한국 화장품산업 특성으로 관련 업체들은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코스맥스는 면세점 채널 비중이 절대적으로 낮고 국내와 중국에서 온라인 고객사 비중을 넓혀가고 있어 위기 속에서 빛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국민의힘 선대위 방향키 잡은 김종인, 윤석열 사람들과 불편한 동거
·  비트코인 시세 오미크론 확산에 더 하락할까, 저가매수 기회 시선도
·  포스코 인적분할 방식 지주사 전환 선택할까, 최정우 막대한 비용 부담
·  포스코건설 시공권 해제에 적극 대응, 포항 장성동 재개발은 소송으로
·  올리패스 비마약성 진통제 호주 임상 진척, 정신 미국진출 발판 다져
·  현대차 내연기관 마지막 기함 새 G90, 장재훈 자율주행 내일 열 각오
·  현대중공업 엔진사업 커져, 한영석 정기선시대 맞춰 친환경엔진 주력
·  태광그룹 오너 이호진 경영 재개하나, 흥국생명 흥국화재 자본확충 시급
·  한미글로벌 미국 인프라투자 올라타나, 김종훈 선제적 인수 결실 눈앞
·  핀테크산업협회 다음 회장 누가 되나, 두나무-이석우 핀다-이혜민 꼽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