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코스맥스 2분기 영업이익 급증 예상, 국내 체질개선과 중국 실적회복
나병현 기자  naforce@businesspost.co.kr  |  2020-07-13 11:37:3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코스맥스가 국내 법인의 체질 개선과 중국 법인의 고객사 확대로 2분기에 양호한 실적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손효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13일 “코스맥스는 코로나19 타격으로 화장품업황이 부진한 가운데 차별적 실적 증가가 기대된다”며 “2분기에는 중국과 국내 법인의 성장이 코스맥스 실적을 견인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 이경수 코스맥스 대표이사 회장.

코스맥스는 2020년 2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474억 원, 영업이익 172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산됐다. 2019년 2분기보다 매출은 4.5%, 영업이익은 30.6% 증가하는 것이다.

코스맥스 국내 법인은 2019년 4분기부터 공정 효율화 등 체질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대폭 늘어나고 있다. 이런 흐름은 올해 내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법인도 코로나19 타격에서 벗어남과 동시에 온라인 고객사 비중의 확대로 성장성이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맥스 미국 법인은 3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되면서 당분간 부진한 실적을 낼 것으로 보인다.

다만 미국 법인의 실적 비중은 국내와 중국 법인보다 낮아 국내와 중국에서 실적 개선이 미국 법인의 부진을 충분히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분석됐다.

인도네시아와 태국 등 동남아시아에서도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이 가시화되고 있어 성장률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손 연구원은 “따이공(중국 보따리상) 면세 비중이 높은 한국 화장품산업 특성으로 관련 업체들은 실적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코스맥스는 면세점 채널 비중이 절대적으로 낮고 국내와 중국에서 온라인 고객사 비중을 넓혀가고 있어 위기 속에서 빛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에이비프로바이오 장중 상한가, 자회사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진척
·  삼성전자 수원사업장과 화성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  LG화학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트윈타워 근무 70% 재택근무 조치
·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1200명대 확산 지속 중국 해외유입만 5명
·  펩트론, 미국 하버드대 연구 위해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 제공
·  구광모 LG 실용주의 임원인사, 대표는 유임하고 젊은 임원 대거 발탁
·  국제유가 올라, 코로나19 백신과 원유 감산 기대 상승효과
·  한국은행 금리 0.5% 동결,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1.1%로 높여
·  JP모건 "코로나19로 미국경제 회복지연, 내년 1분기 GDP 1% 감소"
·  에쓰오일 목표주가 상향, "코로나19 백신으로 석유업황 개선 예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