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 4척 수주할 듯”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7-08 10:26:2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조선해양이 LNG(액화천연가스)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을 최대 4척 수주할 것으로 보인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7일 “그리스 선사 키클라데스마리타임(Kyklades Maritime)이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확정물량 2척, 옵션물량 2척 발주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며 “선호 조선사인 현대중공업(한국조선해양)이 협상 대상”이라고 보도했다.
 
▲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 사장.

선박 건조가격은 1척당 1억200만 달러(1221억 원가량)로 예상됐다. 초대형 원유운반선의 6월 평균 건조가격이었던 8900만 달러보다 비싸다.

인도기한은 2022년 초로 전망됐다.

이 매체는 조선업계 관계자를 인용해 프랑스 에너지회사 토탈(Total)이 키클라데스마리타임을 통해 선박을 용선 발주한 것이라고 전했다.

토탈은 지난해부터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6척 이상 확보하려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앞서 4월 토탈은 싱가포르 선사 AET를 통해 삼성중공업에 LNG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확정물량 2척, 옵션물량 3척 발주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국조선해양, 라이베리아 선사로부터 LPG운반선 2척 수주
·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 샤워장 관리인 1명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아
·  현대중공업그룹주 약세, 현대건설기계 현대에너지솔루션 하락
·  현대중공업그룹주 악세, 현대일렉트릭 하락 현대건설기계 3%대 상승
·  현대중공업그룹, 조선3사 인사제도 개편해 설계기술직군 신설
·  현대중공업그룹주 거의 다 올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상승
·  현대중공업그룹주 거의 다 내려, 현대일렉트릭 현대중공업지주 밀려
·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로봇사업 다각화 온힘, 정기선 지원사격에 든든
·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한국조선해양 내리고 현대중공업지주 올라
·  대상 바이오소재사업 초라해져, 임정배 '빠른 물고기 전략'도 힘 못 써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