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현대중공업 노조 9일 부분파업 예정, 조합원 징계 놓고 대립 여전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0-07-07 17:25:4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중공업지부(현대중공업 노조)가 2019년 임금협상에 난항을 겪으면서 또 부분파업에 들어간다.

7일 현대중공업 노조에 따르면 9일 오후 1시부터 4시간의 부분파업과 함께 울산 현대중공업 본사에서 집회를 연다.
 
▲ 현대중공업 노조가 6월19일 울산시청 앞에서 '단체교섭 승리, 산재추방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조 간부 일부는 파업 뒤 서울 종로구 현대빌딩 앞에서 집회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경제위기 극복에 노조도 함께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는데도 회사는 법인분할 반대 투쟁에서 발생한 문제로 노조를 길들이려 한다”며 “구시대적 노무관리로 노조를 탄압한다면 맞설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지난해 5월2일 임금협상 상견례를 연 뒤 본교섭만 모두 61차례 진행했는데도 의견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노사는 조합원 징계 문제와 손해배상 소송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019년 5월31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존속법인 한국조선해양과 사업자회사 현대중공업으로 법인을 물적분할하는 안건을 의결했는데 이 때 법인 분할에 반대하며 폭력을 행사한 조합원 4명을 해고했다.

회사는 조합원 징계를 두고 법적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GS건설 4조 한강변 개발사업 되찾나, 스마트시티 성장동력 삼기 불씨
·  현대엔지니어링 도시정비 수주 확대, 김창학 '정의선 지분가치' 키워야
·  현대위아 주가 상승 예상, “자동차부품 중심 내년 실적개선 본격화”
·  삼성전자 비행시간 거리측정 센서로 소니 맹추격, 스마트폰 탑재 예상
·  [오늘Who] 김지완, BNK투자증권 덩치 키워 투자금융에서 승부 걸어
·  미래에셋대우 미국 소송 리스크 벗어나, 최현만 조웅기 투톱 힘받아
·  유한양행 주가 상승 전망, "신약 후보물질 기술료수익 증가 기대"
·  보령제약 항암제사업 키우기 적극, 이삼수 복제약 넘어 신약개발 매진
·  삼성중공업, LNG추진 아프라막스급 원유운반선 발주 늘어 수혜 커져
·  KB국민은행 점포 통폐합 적극, 허인 디지털 맞춰 인력 효율화 힘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