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윤규선, 김정태 해외진출 의지 업고 하나캐피탈 동남아 공략 고삐 죄다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20-07-03 14:53: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사장이 하나금융지주의 해외영업 강화 전략에 발맞춰 미얀마와 인도네시아시장 공략에 고삐를 죄고 있다.

3일 하나캐피탈에 따르면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법인에 지급보증과 유상증자를 실시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윤규선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사장.

미얀마 법인은 1분기 기준 자산 1400억 원을 넘었다. 지난해 말 자산이 885억 원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외형 확대속도가 두드러진다. 자산 증가분 가운데 영업자산이 400억 원가량 늘었다.

미얀마 법인은 소액대출법인이기 때문에 고객으로부터 예금을 받을 수 없다. 소액대출을 늘리려면 외부에서 자금조달을 조달해야 한다.

윤 사장은 1일 미얀마법인에 600억 원가량 지급보증을 해주기로 결정하며 미얀마 법인이 영업을 강화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줬다.

하나캐피탈 관계자는 “미얀마 현지에서는 회사채 발행 등을 통한 자금조달이 어렵기 때문에 미얀마 법인이 현지 금융기관에서 영업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급보증을 해줬다”고 말했다.

미얀마 법인은 1분기 순이익 23억 원을 거뒀는데 자금조달을 발판삼아 소액대출을 늘려간다면 올해 순이익 100억 원도 바라볼 수 있다. 

미얀마 법인은 2019년 순이익 약 40억 원을 거뒀다. 2018년보다 95% 증가했다.

윤 사장은 5월 인도네시아 법인에 유상증자를 통해 82억 원가량을 투자했다.

하나캐피탈은 인도네시아에서 시나르마르그룹과 합작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하나캐피탈의 지분율은 55%다. 

인도네시아 법인은 1분기 순이익 3억2천만 원을 거두며 흑자로 돌아섰다.

인도네시아 법인은 자동차 할부금융 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난해 영업점을 9곳에서 13곳으로 늘리며 영업망을 구축하고 있다.

윤 사장은 미얀마와 인도네시아에 이어 베트남 진출도 살펴보고 있다.

윤 사장은 2020년 신년사에서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확장하는 한편 미얀마와 베트남 등 새 시장 개척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하나캐피탈 관계자는 “외국인 주주 자산규모 기준 등을 아직 맞추지 못했지만 시장조사 등을 통해 베트남 진출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사장이 미얀마와 인도네시아시장 공략에 공을 들이는 것은 하나금융지주의 해외영업 강화와 맞닿아 있다.

김정태 회장은 2025년까지 해외부문 이익 비중을 40%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하나은행이 지난해 11월 1조148억 원을 투자해 베트남 국영 상업은행 BIDV 지분 15%를 인수하는 성과를 보여주기도 했지만 미얀마 진출에 실패하는 등 다소 아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올해 김 회장이 신한금융그룹과 해외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맺은 것도 해외사업에서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윤 사장은 2017년부터 하나캐피탈을 이끌고 있다. 

하나은행 리테일영업추진본부장, 영업기획본부장 등을 거친 영업전문가다. 

KEB하나은행 기업지원그룹장 부행장으로 퇴임했는데 2개월 뒤 하나캐피탈 사장에 올랐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하나캐피탈, 한국GM 전기차 볼트EV 무이자할부 연말까지 진행
·  두산퓨얼셀 주가 상승 가능, "연료전지시장 급성장해 수혜 커져"
·  아모레퍼시픽 내년 실적회복 예상, 중국 화장품시장 코로나19 벗어나
·  [오늘Who] 조용병, 신한금융 연말 임원인사에서 외부 수혈 늘릴까
·  유승민 다음 대선은 경제, 부동산과 사회적경제 놓고 목소리 키워
·  [오늘Who] SK하이닉스 부회장도 맡은 박정호, 지배구조 개편 짊어져
·  포스코그룹, 2차전지소재 이어 핵심원료사업도 확대해 가치사슬 구축
·  [오늘Who] 삼성바이오에피스 바이오시밀러 안착, 고한승 재신임 주목
·  산업은행 '조원태 백기사' 꼬리표, 이동걸 항공산업 재편 약속 무겁다
·  [오늘Who] 현대차 제네시스 GV70 나온다, 장재훈 품질 잡기 심혈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