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김익환, 여가부와 한세실업 '여성임원 50% 양성평등 실천' 협약 맺어
최석철 기자  esdolsoi@businesspost.co.kr  |  2020-06-10 18:14:5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이사(왼쪽)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10일 서울 여의도 한세실업 본사에서 여성가족부와 한세실업의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세실업>
한세실업이 여성가족부와 손잡고 부장 이상급 임원의 여성비율을 50% 이상으로 유지하는 등 양성평등 기업문화를 위해 노력한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과 김익환 한세실업 대표이사 부회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한세실업 본사에서 여성가족부와 한세실업의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맺었다.

한세실업과 여성가족부는 남녀가 모든 영역에서 평등한 '양성평등 기업'을 목표로 삼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정옥 장관은 “해외 생산, 영업 등 글로벌 경쟁 속에서 기업의 성별, 인종, 연령 등 다양성 확보와 이를 포용하는 조직문화가 요구되고 있다”며 “앞으로 한세실업과 같은 사례가 의류 뿐 아니라 화학, 건설 등 제조업 모든 분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익환 부회장은 “한세실업이 제조업 가운데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을 맺은 첫 사례가 돼 매우 뜻깊다”며 “여성가족부와 협업해 남녀 모든 직원들이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회사문화를 만들고 더 나아가 국내 제조업 노동시장에 있는 편견을 없애는 데 한세실업이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성별균형 고용을 위해 한세실업은 2022년까지 부장 이상급 여성 비율을 50%로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한세실업의 부장 이상급 여성 비중은 53%로 한세실업은 앞으로 2년 동안 남녀 비율을 균등하게 맞추기로 했다.

또 한세실업은 여성가족부와 함께 남성 중심의 제조업 문화를 벗어나 성별 다양성이 존중받는 산업 문화를 만들기 위한 우수사례를 확산시키는 노력을 하기로 했다.

잦은 해외근무 및 출장에 따른 직원들의 고충을 줄이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한세실업은 장기 근속자 대상 가족 해외여행 지원, 직장 어린이집, 직원 육아 상담 클래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일·생활 균형을 추구하는 등 양성평등이 깃든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힘써왔다.

한세실업은 지난해 7월 여성가족부가 조사한 ‘국내 500대 기업 여성임원 현황’에서 여성임원 비율 1위에 올랐으며 올해 1월 여성 전문경영인인 조희선 사장을 각자 대표이사로 선임해 ‘유리천장 없는 기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패션주 상승 우세, 영원무역홀딩스 3%대 F&F 휠라홀딩스 2%대 올라
·  패션주 혼조, 한세예스24홀딩스 DI동일 급등 더네이쳐홀딩스 급락
·  패션주 엇갈려, 한세엠케이 까스텔바작 2%대 상승 휠라홀딩스 하락
·  패션주 엇갈려, BYC 한세실업 DI동일 오르고 휠라홀딩스 F&F 내려
·  패션주 상승 우세, 영원무역 4%대 한세예스24홀딩스 3%대 올라
·  [오늘Who] 현대차 제네시스 GV70 나온다, 장재훈 품질 잡기 심혈
·  [채널Who] 삼성전자 시스템반도체 1위, 이재용 갈 수 있는 길 있다
·  포브스 “테슬라의 S&P500지수 편입 감안해도 주가는 너무 고평가"
·  대상 바이오소재사업 초라해져, 임정배 '빠른 물고기 전략'도 힘 못 써
·  인천 환경산업 키우고 싶은 박남춘, 쓰레기매립지 주민 반발은 못 풀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