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미국 CNBC "미국 시위사태와 미중관계 악화로 6월 증시 약세 가능성"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6-01 11:43: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과 중국 무역관계 악화, 코로나19 2차 확산 가능성 등 다양한 악재가 등장하며 미국 증시가 6월 들어 약세를 보일 수 있다고 외국언론이 전망했다.

미국 CNBC는 1일 "미국 증시를 놓고 전망이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5월에 나타났던 가파른 주가 상승분을 일부 반납하게 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CNBC는 미국 대부분 주에서 경제활동 재개가 확산되고 있어 투자심리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하지만 미국 전역에서 경찰 과잉진압 사태와 관련한 시위가 확산되고 있는 한편 중국 홍콩보안법 통과를 이유로 미국과 중국 관계가 악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은 부정적이다.

투자은행 내셔널시큐리티는 CNBC를 통해 "5월 증시 마감 뒤 주식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줄 만한 소식은 나오지 않았다"며 "미국과 중국 무역관계 악화 등 영향을 심각하게 지켜봐야 할 때"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내셔널시큐리티는 5월까지 계속 이어졌던 미국 증시 상승세가 6월 들어 주춤한 뒤 하락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최근 미국 증시의 주가 상승은 미국 경제활동 재개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투자자 기대를 반영하고 있어 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는 소식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CNBC에 따르면 시장 조사기관 BCA리서치는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 코로나19 2차 감염 확산에 관련한 우려가 커지며 미국 증시에 리스크 요인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에서 경제활동 재개 뒤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불붙는다면 경제활동 위축 등 타격이 1차 확산 때보다 더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다만 BCA리서치는 여러 제약사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실험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JP모건 "트럼프가 대통령 재선되면 미국증시 지금보다 15% 상승"
·  월스트리트저널 "미국 유럽 코로나19 확산에 투자자는 아시아 주목"
·  뉴욕증시 3대지수 다 내려, 코로나19 재확산에 투자심리 위축
·  미국언론 "테슬라 실적개선에도 S&P500지수 편입 쉽지 않아"
·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경제지표 양호하고 주요 기업 실적 좋아
·  뉴욕증시 부양책 불확실성에 혼조, 국제유가 코로나19 우려로 하락
·  뉴욕증시 3대 지수 다 올라, 경기부양책 합의 전망에 기업실적 호전
·  뉴욕증시 3대 지수 급락, 코로나19 재확산에 유럽 경제봉쇄로 급랭
·  양수영 석유공사 사장 임기 막바지, 재무 분투에도 성과 없어 아쉽다
·  우리금융지주 아주캐피탈 인수만으로는 부족, 손태승 증권 인수 절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