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오리온 목표주가 높아져, “해외에서 신제품 계속 내놔 매출 늘어”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  2020-05-27 08:34:3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오리온 목표주가가 높아졌다.

오리온은 중국과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시장에서 신제품을 확대해 매출을 늘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 이경재 오리온 대표이사 사장.

이경신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27일 오리온의 목표주가를 16만5천 원에서 17만 원으로 높여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6일 오리온 주가는 13만4천 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코로나19가 다소 진정되는 상황에서 가정 위주의 식품 소비 트렌드가 유지될 것”이라며 “오리온은 예상보다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원에 따르면 오리온의 4월 중국 매출은 957억 원으로 2019년 같은 기간보다 47.2% 증가했다. 파이, 스낵부문 신제품이 인기를 얻은 것으로 분석됐다. 

오리온은 베트남, 러시아 등 다른 해외시장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베트남에서는 기존의 스낵, 파이 등이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쌀과자, 양산빵 등 새로 추가된 제품도 판매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에서도 제품 다각화를 추진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력 제품인 파이류에 비스킷 등 새로운 제품을 추가했다.

오리온은 2020년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2조1843억 원, 영업이익 3793억 원을 거둘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 실적과 비교해 매출은 8%, 영업이익은 15.8%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식품주 하락 우세, CJ씨푸드 15%대 급등 푸드나무 하이트진로 밀려
·  수젠텍 결핵 진단키트 중국진출, 손미진 "시장 안착에 역량 집중"
·  오리온 중국 바이오제약시장 진출, 허인철 "역량 키워 신약개발로"
·  [HotJobs 100] 비즈니스피플이 엄선한 오늘의 채용-10월29일
·  [오늘Who] KB금융 비은행 순이익 껑충, 윤종규 수익 포트폴리오 달성
·  신한금융지주 성장 드라이브 건다, 조용병 사장단 재신임에 무게실려
·  포스코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에너지소재 이익 가파른 증가"
·  [오늘Who] 윤종규 조용병, KB와 신한 리딩금융 경쟁 올해는 초박빙
·  한국전력 한전공대 '획기적' 선발방안에 시선, 공정성 확보가 열쇠
·  SK증권 채권자본시장에서 선전, 김신 기업 ESG채권 주관 경쟁력 키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