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메탄올 추진 MR탱커 7척 3억 달러 수주”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04-03 10:19:0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현대미포조선이 메탄올 추진 액체화물운반선(탱커)을 7척 수주했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2일 “현대미포조선이 메탄올 운반선을 3억 달러(3688억 원가량)치 수주했다”며 “4개 선사로부터 선박 7척을 수주했으며 발주처는 캐나다의 메탄올 생산회사인 메타넥스(Methanex)”라고 보도했다.
 
▲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MR탱커.

현대미포조선이 수주한 선박 7척은 모두 5만 DWT(순수 화물적재톤수)급의 MR탱커(순수 화물적재량 5만 DWT 안팎의 액체화물운반선)로 척당 건조가격은 4200만 달러(516억 원가량)다.

7척 모두 메탄올을 연료로 활용할 수 있는 메탄올 추진선이다. 메탄올은 천연가스에서 분리된 연료로 탄소 배출량과 황 함량이 적어 새로운 선박연료로 각광받고 있다.

스웨덴 선사 마린베스트(Marinvest)가 2척, 일본 선사 NYK해운(NYK Line)과 메이지시핑(Meiji Shipping)이 2척씩, 일본 해운사 미쓰이OSK해운(MOL)이 1척을 각각 발주했으며 메타넥스 산하의 선사 워터프론트시핑(Waterfront Shipping)이 선박을 용선한다.

선박 인도기한은 마린베스트의 2척이 2021년 말, NYK해운의 2척과 메이지시핑의 2척이 2022년, 미쓰이OSK해운의 1척이 2023년 초다.

트레이드윈즈는 선박 중개업자를 인용해 “이번 메탄올 운반선 발주는 조선업계에 매우 고무적”이라며 “최근 조선사들을 향한 선박 건조 문의가 거의 중단된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중공업그룹주 혼조, 현대에너지솔루션 하락 현대중공업지주 상승
·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 대폭 뛰어
·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현대일렉트릭 현대중공업지주 대폭 뛰어
·  현대중공업그룹주 약세, 현대일렉트릭 현대미포조선 3%대 안팎 하락
·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한국조선해양 6%대 뛰고 현대미포조선 올라
·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  KB국민은행 KB증권 푸르덴셜생명, 누가 올해 KB금융지주 효자 될까
·  [오늘Who] 한진칼 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 조원태 경영권 방어의 ‘묘수’
·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톡비즈 성장 더해 카카오페이도 흑자 보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